민주당 강세 대통령 고향 거제서도 이변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