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거제 남정마을 방문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0:43: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시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을 방문했다.

18일 오후 2시 10분께 은색승용차를 타고 마을에 도착한 김 여사는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장의 안내를 받아 권민호 시장과 반대식 의장을 비롯해 마중 나온 지역 주민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 일행을 기다리던 마을 주민들과 ‘문사모'(문재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 등 200여명은 '와'하는 함성을 지르고 함께 손을 흔들며 반가워 했다. 일부 주민들은 김 여사의 움직임을 연신 휴대폰으로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김 여사는 곧장 문 대통령이 태어날 당시 탯줄을 잘랐던 추경순(88) 할머니가 거주하는 집을 찾아 다시한번 고마움과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현재 대통령 생가는 바로 옆 주택에 거주하는 추 할머니 아들 소유로 돼 있다.

이어 대통령 생가에서 30여m 떨어진 남정마을 경로당에 들러 마을 주민 20여명과 다과를 들며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지난 2월에 이곳을 찾아 당선되면 다시 오겠다고 약속했다. 이렇게 약속을 지키기 위해 가장 먼저 고향 마을을 찾은 것"이라며 "5년 뒤 퇴임 때도 고향마을에서 환영을 받을 수 있도록 잘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김복순(53) 남정마을 이장이 전했다.

김복순 이장은 "(김 여사가) 남정마을 주민들을 청와대로 초청하겠다는 말씀도 하셨다"면서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대통령이 돼 주시기를 바라며, 열심히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에도 이곳을 찾은 김 여사는 "당시 굉장히 어려운 살림이었는데 마을 사람들이 많은 도움을 줘 연명할 수 있었다고 들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시 했다.

김 여사 일행은 이날 약 1시간 동안의 남정마을 방문을 마치고 오후 3시께 대통령 자택이 있는 양산으로 향했다.

한편, 남정마을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모가 한국전쟁 당시 함경도에서 피난 와 거주하면서 문 대통령이 태어난 곳으로, 부산 영도로 이주하기 전까지 유년시절을 보낸 곳이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거가대교, 추석연휴 3일 동안 무료통행
2
장평5지구 주택조합원 "뿔났다"…20일 시청 앞 대규모 시위
3
'기록적 폭우'에 '기록적 피해' 입은 거제시와 일운면 지세포
4
거제시장 '정적제거 사주' 폭로 관련 김 모 전거제시의원 사전구속영장
5
관광활성화 대책 놓고 시의회와 집행부 엇박자 예산 '삭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문경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춘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