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문상모, "김해연 전 도의원 공개지지선언 경의를 표합니다"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2  10:57: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해연 전 도의원의 공개지지선언에 경의를 표합니다
김해연 전 도의원의 문상모 후보지지 기자회견에 대하여

   
▲ 문상모
'거제부활'의 기치를 내세운 더불어민주당 문상모 거제시장 예비후보입니다.

11일 오늘 김해연 전 도의원께서 여러 시·도의원 후보들 그리고 수많은 민주당 당원들과 함께 '문상모 후보지지'라는 고뇌에 찬 기자회견을 해 주신데 대해 우선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지방권력교체를 완성하라'는 우리 민주당 당원들과 거제시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담아낸 회견이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드립니다.

또한 민주당 여러 후보들을 모두 만나보고 난 후 저에 대해 '충분한 행정경험을 쌓았고, 중앙당의 인맥이 두터워 거제시에서 가장 필요한 예산을 충분히 가져올 후보'라고 평가해 주신데 대해 부끄러운 마음과 함께 그 진정성에 감사드립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민주당원과 거제시민여러분!

이번 지방선거는 불꺼진 거제경제에 불을 밝힐 후보가 누구인지를 뽑는 선거입니다. 거제경제부활의 핵심은 중앙정부 예산과 지원을 받아오는 것입니다.

이 문상모는 그 소임을 다할 것입니다. 중앙에서 쌓은 정치·행정경험을 모두 쏟아붓겠습니다.

민주당원뿐만 아니라 거제시민은 지금, 지방자치 사상초유의 지방권력교체라는 절호의 기회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도덕적 흠결없는 떳떳한 후보만이 이 기회를 거제시민에게 돌려드릴 수 있다고 목소리 높이고 있습니다.

우리 민주당원과 거제 개혁시민들의 '거제부활' '권력교체' 목소리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또한 이번 선거의 최대 화두입니다.

'조폭스캔들'로 얼룩진 변광용 후보는 우리 민주당원과 거제시민들의 이와같은 목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다시한번 촉구합니다. 변광용 후보는 시장후보를 사퇴하시고 우리 당원과 거제개혁시민들이 바라는 도도한 열망의 흐름에 함께하십시오.

감사합니다.

2018. 4.11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예비후보 문상모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지역주민 2018-04-20 06:30:31

    일자리 창출 기업유치 국가산업단지 반대한 집단은 환경단체들과 팔새조나신고 | 삭제

    • 뭐시라고 2018-04-18 09:36:18

      경의라는 단어를 알고나 말씀하세요 이럴때 쓰는 단어는 아니죠 좀더 분발하세요신고 | 삭제

      • 조폭 2018-04-17 19:49:02

        다른후보에게 조폭설운운하더만 김씨가 지지한다니까 경의를 표한다고?참말로 내로남불이네 김씨는 변씨보다더심한데 당신지지하니까 눈에 안보이나?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속보] 불법 건축폐기물 의혹, 결국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대상에
        2
        거제·통영 신천지 자원봉사단 '제 5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행사'
        3
        민선7기 지자체, '정무직' 임용 움직임
        4
        거제시, 고현항 하수시설원인자부담금 거제빅아일랜드에 '패소(敗訴)'
        5
        공한지 공영주차장 주민들에게 인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문경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춘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