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거제에 몰려 있는 숭어잡이 '들망' 관련법 개정 절실...전국 7건 허가 중 6건이 거제
문경춘  |  mun4201332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09:42: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육지 지적선 위 기계실 문제삼아...경남도, 올 4월 조업정지처분 2개월
허가권 소유 6개 어촌계 올 어업 망쳐 어업종사자 가족 생계 큰 타격
거제시 "법 개정 해 달라" '건의서'와 '질의서' 경남도와 수산과학원 통해 해수부에 전달

전국에 허가 나 있는 총 7건의 허가 가운데 무려 6건을 소유하고 있는 거제지역 숭어잡이 일명 '들망' 어업이 민원에 의해 조업정지를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법 개정 없이는 전국에 소문 날 정도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전통어업기법인 숭어잡이 '들망' 어업이 영영 기억속에 사라질수도 있다는 우려속에 법 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이같은 행정처분은 시대변화에 따라 어업기술 또한 많은 변천과정을 거치고 있는데 비해 수산업법은 오랜 기간 동안 원시적 상태로 존치돼 왔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이로인해 숭어잡이로 생계를 이어가는 어업인 가족들과 중간상인들이 생계에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수산업법 개정을 호소하고 있다.

   
▲ 자료사진 : 숭어잡이 '들망' 어업
5일 거제시에 따르면, 현재 정치성구획어업 중 하나인 숭어잡이 '들망'이 전국에 모두 7건이 허가나 있으며, 이 가운데 6건이 모두 거제에 몰려 있다고 한다.

거제에는 현재 학동을 비롯, 양화, 도장포, 다포, 다대, 지세포 선창마을 등 모두 6곳에서 어촌계 앞으로만 허가가 나 있다. 나머지 한 곳은 부산 강서구 가덕도에 있다.

그러나, 지난 4월 경남도가 난데없이 2개월의 조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민원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신문고에 수산당국의 관리가 가능한 지적선 아래(해수부)가 아닌 육지에 기계실을 설치해 놓고 있다는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들망 어업은 1960년대부터 시작됐다. 해안가에 그물을 설치해 놓고 숭어떼가 들어올 때 높은 곳에 설치해 둔 망루의 망잡이 지시에 따라 일제히 줄을 잡아당기면 그물이 수면위로 떠오르게 된다. 이 때 그물안에 들어온 숭어떼를 포획하는 전통적 어업기법이 숭어잡이 '들망' 어업으로 오로지 인력에 의해 그물을 들어 올렸다.

이전에는 '육소장망'이라 해서 선원 30여명 이상이 동원된 6척의 배를 이용해 숭어가 들어오면 인력에 의존해 그물을 들어올려 포획했었다.

하지만 시대변천에 따라 선원 구하기가 어렵고, 그나마 구한 선원들도 높은 인건비에 힘든일을 기피하는 바람에 인력에만 의존하던 옛날 방식을 벗어난 어업 생산성을 높일수 있는 새로운 어업방식이 요구 됐었다.

이같은 문제 해결을위해 새로운 어업방식으로 고안된 것이 바로 지적선 위인 육지에 쇠붙이로 된 와이어 등을 조작할 수 있는 소규모 기계실을 설치한 것이었다. 어촌계 소속 어업인들은 약 15년 동안 이 방식으로 숭어를 잡아 전국에 판매하는 등 생계를 유지해 왔다. 재래식에서 현대식을 가미한 어업방식 전환으로 인해 어업생산성 향상은 물론, 모자라는 인력을 대체할 수 있었던게 사실이다.

그런데 민원을 이유로 경남도가 2개월간 조업정지 처분을 내리는 바람에 전국에서 가장 소문나 있는 올 거제 숭어잡이는 사실상 막을 내린 것이나 다름없다. 보통 숭어잡이는 2월 ~5월 말 까지가 성수기여서 이 시기를 놓치면 일년농사는 끝난 셈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 자료사진 : 숭어
마땅한 소득원이 없는 상태에서 조업정지로 인해 발생한 손실도 만만찮다. 2개월 조업정지시 면허 한건당 2억5천~3억원 가량의 손해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어업인들의 주장이다.

숭어잡이를 하고 있는 거제 6개지역 어촌계 관계자들은 "시대변천에 따라 어민들은 줄어들고 인건비는 치솟아 유일한 대안으로 갯바위 위에 기계실을 설치해 어업을 해 왔다"며 "현행법으로는 민원 제기시 문제가 될 수 밖에 없어 빠른 시일내에 관련법 개정이 필요한 실정이다"고 하소연 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이 발생하기 이전부터 거제시는 어업인들로부터 민원을 접수하고 경남도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에 수산업법 일부 개정을 끈질기게 요구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해수부 또한 현재 상태는 산지법 등 타 법에 저촉 받지만 어장구역 안으로 옮겨 기계실을 설치할 경우 문제가 없을 것이란 판단을 내린 상태여서 연내 법 개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 관계자는 "이같은 문제와 관련해 최근 해수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을 수 차례 방문해 어장구역 안의 지적선 밑으로 기계실을 설치할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건의서와 질의서를 경남도와 수산과학원을 통해 해수부에 전달토록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수산과학원의 경우 어구와 어법 형태가 바꿨을 경우 다른 업종에 미치는 영향이 없는지 여부를 알기위해 저제시 나부면 양화어촌계가 설치한 망루에 까지 직접와서 확인하고 간 상태다"고 설명했다.

문경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최신 인기기사
1
거제 연초면 '코사할인마트' 로또 1등…당첨금 27억 1,800여 만원
2
거제시, 소득상위 30% 시민도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3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거제지역 6파전…유권자 20만 명 넘을 듯
4
거제시, 박사방 사건 공범 공무원 '중징계' 절차 착수
5
선관위, 거제지역 18세 유권자 대상 기부행위 혐의 A씨 검찰 고발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