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지역
"꽃무릇으로 붉게 물든 일운 황제의 가을"일운면 '황제의 길' 꽃무릇 장관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9  09:4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거제시 일운면과 동부면 경계지점에서 망치삼거리에 이르는 3km에 달하는 '황제의 길'에 꽃무릇이 활짝 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곳은 거제 북병산이 북쪽의 찬 기운을 막고 있어 꽃들이 빨리 개화하는 곳으로 거제 10대 명산인 북병산의 등산로 입구인 동시에 거제 출신 문학가들의 시비동산이 조성돼 있고, 푸른 쪽빛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길이다.

꽃무릇(*꽃말: 이룰 수 없는 사랑)은 여러해살이 알뿌리식물로 가을에 잎이 없어진 뒤 알뿌리에서 30~50cm 길이의 꽃줄기가 자라나 여러 송이의 큰 꽃이 우산 모양으로 달리며, 열매를 맺지 못하고 꽃이 말라죽은 뒤 짙은 녹색 잎이 자라난다.

잎과 꽃이 동시에 피는 경우가 없어 사랑하는 남녀 간 쉽게 만나지 못해 생기는 상사병과 같다하여‘상사화’라고도 한다. 우리나라 대표 꽃무릇 군락지는 영광 불갑사, 고창 선운사, 함평 용천사 등이 있다.

우정수 일운면장은 "황제의 길을 붉게 물들인 상사화는 10월 초까지 그 붉은 자태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명절을 즈음해 고향을 방문하는 가족과 관광객들은 바다풍경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황제의 길은 한국전쟁 파병으로 우리나라와 인연을 맺은 에티오피아 황제가 방문해 해금강이 내려다보이는 경치에 반해 '원더풀'을 7번이나 외쳐 '황제의 길'이라 불리며, 봄이 되면 벚꽃이 터널을 이뤄 만개한 꽃잎이 마치 눈이 내리는 것처럼 장관을 연출하고 있는 일운면의 대표적인 관광지역이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사건] 거제 공중화장실 영아 유기한 30대 여 불구속 송치
2
삼성重, LNG 연료추진 원유 운반선 10척…'7,513억원' 수주
3
김한표, 국무총리에게 국립난대수목원 조성지 선정 촉구
4
김해연 전 도의원 청도시 투자 사절단 맞아
5
거제관광모노레일, 지난해 이어 또 3중추돌사고…9명 부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