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조선
대우조선해양, 유럽지역 선주 VLCC 3척 계약 체결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5  11:48: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현지시간 2일 오슬로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오른쪽)과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Arne Fredly)씨가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계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올해 48.6억 달러 수주, 최근 4년내 최대 규모
LNG운반선, VLCC, 초대형컨테이너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 위주로 생산성 및 수익성 극대화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며,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막판 질주를 시작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노르웨이 헌터그룹 산하 헌터탱커즈 (Hunter Tankers SA)社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VLCC) 3척을 약 2.73억 달러에 계약 서명했다고 5일 밝혔다.

다만 이번 계약에는 1척에 대해서는 확정분이며, 나머지 2척에 대해서는 올해안에 발주를 확정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다.

지난 2월 대우조선해양에 첫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이 회사는 올해에만 대우조선해양에 무려 10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했으며, 지속적인 선대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가 발주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바탕으로 회사의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은 초대형원유운반선 분야에서 압도적인 수주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초대형원유운반선 41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8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44%를 가져왔다.

특히 클락슨 신조선가 기준으로 2016년 6월 척당 초대형원유운반선 가격이 9천만 달러 아래로 떨어진 이후 27개월만인 지난 8월 척당 가격이 9천만 달러를 회복했다. 이번 계약은 신조선가 회복이후 척당 가격이 9천만 달러를 넘는 첫 계약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을 신뢰하며 발주해준 헌터그룹에 감사한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Arne Fredly)씨 역시 "세계 최고의 VLCC 건조사인 대우조선해양과 굳건한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2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 1척 등 총 38척 약 48.6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이는 최근 4년내 가장 많은 금액이며, 올해 목표인 73억 달러의 약 67% 수준이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빈신 2018-11-11 01:38:32

    거제시민의 자업자득 아닌가
    사곡산단 반대하는 여당 시도의원
    당선시켜준 댓가지
    누굴 원망하리요
    징징 거려봐야 답없다
    뭘해야 되는지도 모르는 인간을
    수장으로 뽑았으니 말다한가 아니가신고 | 삭제

    • 능포인 2018-11-07 11:22:35

      일본의 견제를 지혜롭게 대처 해 주길 바랍니다. 대우조선 승승장구하길 기도합니다.신고 | 삭제

      • 맞아요 2018-11-06 18:42:59

        근데요 광용이는 사곡만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에 전혀
        관심이 없나 봐요
        딴짓만 하고 있잖아요신고 | 삭제

        • 희망 2018-11-05 14:50:16

          76년도에 거제 대한조선공사 지금의 대우조선
          에 입사하여 세계속에 대우조선을 이룩한.옥녀봉에서 내려다보면 창립 맨버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세계의 물동량은 조선만이 할수있다.조선 수주가 살아나고 인원도 모집 중이라니 반가운 소식이다.하루빨리 사곡만을 메립하여 최첨단 조선 기자재 공장을 설립하여 어느누구도 따라올수없는 배와 크루즈 선을 건조하여 셰계 일류의 조선 메카로 만들어야한다.따라서 인구도 불어나고 경기도 살아나서 조선과 관광이 거제 발전에 큰힘이 될것이다.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거제시 농산물가공 지원센터 개소
          2
          대우조선해양,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달성
          3
          거제소방서, 승진자 인사발령 신고식
          4
          [사건] 거제 궁농항 해상 조업중 70대 실종
          5
          장평동 '윤 스튜디오' 황윤진 대표 모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문경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춘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