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거제섬꽃축제 9일간 23만명 방문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7  10:42: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상남도 문화축제 중 대표축제로 선정돼 기대를 모은 제13회 거제섬꽃축제가 스토리텔링이 있는 축제로 화려하게 변신해 많은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지난 4일 9일간의 행사를 마무리했다.

거제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올해 23만 명이 방문했으며, 1억1천만 원의 입장료 수입과 향토음식점, 농수특산물, 체험 등 축제장 내 4억2천9백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한다.

이번 축제는 ‘꽃을 품은 섬, 거제愛 취하다’라는 주제로 거제의 역사 이야기를 가지고 스토리텔링이 있는 섬꽃축제를 구성했다.

미국 상선 메러디스 빅토리호, 두 분의 거제 출신 대통령 근무처인 거제청와대, 한반도기 조형물을 제작해 전시했으며 거제해양관광공사에서는‘흥남에서 거제도로 기적을 실어 나르다!’라는 주제로 특별관을 운영해 거제를 홍보했다.

기존의 토피어리를 새 단장하고, 다양한 소재의 조형물들과 함께 많은 포토존, 핑크뮬리를 전시함으로서 축제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예년에 볼 수 없었던 볼거리가 많이 생겼고, 이야깃거리가 있는 축제로 행사장 구성이 잘되어 있다"는 평을 받았다.

행사기간 중 주말에는 직장인밴드대회, 렛츠락 콘서트, 전통 민속예술제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이뤄졌으며, 일요일에는 올해 처음으로 각 협회별 다양한 공연과 무료체험을 통해 거제예술인들의 다양한 문화를 접할 기회가 제공됐다.

거제갤러리와 함께한 감각질의 풍경展은 거제에서 활동하는 작가들과 외국인 작가들이 함께 전시한 기획특별전, 전국 최고의 수준 높은 국화분재작품전, 거제난 합회의 엽예품 전시회, 강소농의 거제농업전시 등 많은 전시장으로 운영됐다.

곤충체험과 미래식량산업인 곤충을 이용한 곤충시식회, 학생들의 플래시몹공연 등 올해는 다양한 세대들이 다함께 즐길 수 있고 색다르고 다양한 체험 행사가 많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등은 물론 관내 학교학생들이 평일 무료입장이 가능토록 하여 시험과 학업에 지친 학생들에게 힐링과 농업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선거법 위반 소지에 따른 무료셔틀버스운행을 못해 관람객들이 불편이 많아 관람객 감소를 우려했으나 지난해보다 많은 관람객이 방문해 거제섬꽃축제가 경남의 명실상부한 대표축제로 자리 잡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전국 대표 수제축제의 명성에 걸맞게 많은 자원봉사자와 거제시 민간단체 및 유관기관 단체가 참가해 시민들의 손으로 만들어가는 축제를 완성했다.

또한 올해는 농업개발원 주위 토지를 소유한 지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지난해보다 더 많은 주차장을 확보할 수 있었고, 모범운전자회, 의용소방대, 자율방범대 등 적극적인 교통안내 봉사로 성공적으로 축제를 마무리했다.

또한 축제가 끝난 후에도 국화조형물과 초화류를 그대로 두고 개방해 미처 방문하지 못한 관람객들과 거제 시민들에게 환영을 받고 있다.

제14회 거제섬꽃축제는 2019년 10월 26일에서 11월 3일까지 더욱 풍성한 문화와 꽃이 함께하는 행사로 9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거제시농업기술센터(소장 서점호)는 "제13회 거제섬꽃축제가 끝난 11월 5일부터 11일까지 일주일간 축제장을 개방해 거제시민과 관광객들에게 계속 볼거리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꼴랑 23만 돈 되나 2018-11-08 06:46:19

    꼴랑 23만명 관람해서 거제로 유입된 돈이 얼마냐 이딴 돈 안되는 행사에 몰두 하지말고 제주나 부산처럼 외국인 관광객들 유치 할생각을 해라 중국인 관광객들 유입되면 우리랑 스케일 자체가 틀리다 이네들 유크는 가게 들어가면 통째로 물건 구입한다 언제까지 우물안 개구리처럼 동네 관광장사 할꺼냐 국제적 관광 뭔가 핵기적이고 큰그림을 그려봐라 그리고 국가산업단지 유치하고 그곳 매립지 안벽에 대형 크루즈선 접안시설 만들어 외국인 관광객들 유치해라 가만히 앉아서 감 떨어지길 기다리지 말고 직접 손으로 따봐 이런것도 두뇌 머리 싸움이다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거제시 농산물가공 지원센터 개소
    2
    대우조선해양,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달성
    3
    거제소방서, 승진자 인사발령 신고식
    4
    [사건] 거제 궁농항 해상 조업중 70대 실종
    5
    장평동 '윤 스튜디오' 황윤진 대표 모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문경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춘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