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조선
대우조선해양, 1조원 규모 인도네시아 잠수함 3척 수주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2  15:3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12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왼쪽)과 PT.PAL 조선소 부디만 살레 (Budiman Saleh) 사장이 잠수함 건조 계약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2011년 1차 사업에 이어 2차 사업 1,400톤급 잠수함 3척 수주
인도네시아 PT.PAL조선소와 해군 사업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성장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1조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잠수함을 수주하며,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렸다.

국내 조선업체중 잠수함 최다 건조 실적을 보유한 대우조선해양이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약 1조 1,600억원(10.2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잠수함은 전장 61미터로 40명의 승조원이 탑승 가능하다. 또한 각종어뢰, 기뢰, 유도탄 등을 발사할 수 있는 8개의 발사관 등으로 무장한 잠수함으로 대우조선해양은 1차 사업과 마찬가지로 인도네시아 PT.PAL조선소와 공동 건조를 통해 2026년 상반기까지 인도네시아 해군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1년 1차 사업에서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수주한 이후에도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인도네시아 정부와 장기적인 신뢰 관계를 쌓아오면서 8년만에 다시 대한민국이 잠수함을 수출하는 대업을 이뤄냈다.

이번 수주는 대한민국 국방부 및 방위사업청, 해군, 주 인니 한국대사관,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 한국수출입은행, 국방기술품질원 등 수 많은 정부관계기관과 대우조선해양의 공조가 빛을 발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특히 현정부의 주요 정책 중 하나인 신남방정책을 지원해 줄 수 있는 의미 있는 계약이라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우리 기술로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해군의 3천톤급 잠수함을 성공적으로 진수하는 등 꾸준한 기술개발의 성과를 인정 받고 있다. 해외 시장에서도 이번에 인도네시아 잠수함 사업을 다시 한번 수주함으로써 전통적인 디젤잠수함 건조 강국들을 제치고 가격, 품질, 교육훈련, 군수지원, 조선기술 협력 등 전반적인 분야에서 경쟁우위에 있음을 인정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 포함 국내에서 가장 많은 총 20척의 잠수함을 수주했으며, 잠수함 건조 수준의 기술을 요하는 성능개발 및 창정비 사업도 26척의 실적을 올린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잠수함 명가다. 이러한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건조 기술력 덕분에 대한민국은 잠수함 기술 도입국에서 기술 수출국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으며, 영국, 프랑스, 러시아, 독일과 경쟁할 수 있는 해양강국의 체계를 갖추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동남아 지역 잠수함 시장에서 대우조선해양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킬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동남아와 중남미 지역 각국에 추가적인 잠수함 수출도 타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잠수함 3척 등 총 13척 약 23.1억 달러 상당의 선박 및 특수선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27.6%를 달성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능포인 2019-04-16 17:06:22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과 합병 반대합니다. 고향 팔아 먹는 문재인을 규탄한다!신고 | 삭제

    • 에헤라 2019-04-13 21:41:20

      회사 하나가 1조원짜리 계약 하는데
      시장이라는 작자는 하루종일 거제시내만
      돌아다니는구나
      같은 패거리들 보기로야 아주 열심히 열정적으로
      일하는것처럼 보이겠지만
      동네이장짓 하는거 보고
      기대 접었다
      동네 국밥집 주인보다 스케일이 적구나
      그러니 대우조선 방문하면
      시장 위사람 뿐이지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거제 장승포항 고용위기 초래 '기항불허' 왜?
      2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계룡산 정상 풍력 전망대 설치 추진
      3
      거제소방서, 출동대원에게 폭행 행사 '중대범죄 엄정 대응'
      4
      거제 수월 군부대 이전사업 6월 재개 전망
      5
      [기고] 음주운전 개정되는 도로교통법, 어떻게 바뀌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