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조선
한국 조선, 10월 수주 1위…누계도 1위 탈환전세계 발주량의 86%, 중국 10%에 그쳐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2  12:0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10월 누계 수주량도 中 추월....1위 탈환
세계 발주량 감소 속 수주잔량 韓만 유일하게 상승....안정적 일감 확보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0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150만CGT(38척) 중 한국은 23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LNG선 위주로 86%(129만CGT, 17척)를 수주하며 10%를 차지한 중국(15만CGT, 8척)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10월까지 누적 수주량에서도 한국은 695만CGT(39%)를 기록, 611만CGT인 중국(35%)을 추월하고 1위를 탈환했다.

누계 수주액을 보면 한국이 159억 7천만 달러로, 136억 7천만 달러를 기록한 중국과의 격차를 벌리며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0월 한 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50만CGT(38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이 129만CGT(17척)를 수주하면서 15만CGT(8척)를 수주한 중국을 누르고 선두를 차지했다. 일본은 3만CGT(2척)를 수주하는 데 그쳐 3위를 기록했다.

올해 1~10월 누계 수주 실적은 한국 695만CGT(161척, 39%), 중국이 611만CGT(265척, 35%), 일본 233만CGT(139척, 13%), 이탈리아 114만CGT(15척, 6%) 순이다.

최근 3년간 1~10월 누계 발주량은 2017년 2,175만CGT → 2018년 2,847만CGT(31%↑) → 2019년 1,769만CGT(38%↓)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누계 발주량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S-Max급 유조선은 작년 대비 발주가 65% 증가(33만 → 54만CGT)했으며 A-Max급 유조선도 증가세(74만 → 96만CGT)를 이어가고 있으나, LNG선(140,000㎥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및 벌크선 등의 발주량은 감소해 선종별 차이를 보였다.

10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9월 말 대비 96만CGT(1%↓) 감소한 7,454만CGT로 나타난 가운데, 한국만 유일하게 94만 CGT(5%↑) 상승했고, 일본 △71만CGT, △중국 63만CGT 순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10월 말과 비교해 보면 일본이 △531만CGT(31%↓), 중국은 △345만CGT(12%↓) 큰폭 감소한 반면, 한국은 1천CGT 증가해 꾸준히 안정적 일감을 확보해 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642만CGT(35%)에 이어 한국 2,132만CGT(29%), 일본 1,191만CGT(16%) 순이다.

10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0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선은 1억 8,550만 달러에서 1억 8,600만 달러로 선가가 상승했으며, 컨테이너선(20,000~22,000TEU)과 수에즈막스 및 아프라막스(중대형 유조선)는 각각 1억 4,600만 달러, 6,150만 달러, 4,850만 달러로 기존 선가를 유지했다.
 
반면, 초대형 유조선(VLCC)은 9,250만 달러에서 9,200만 달러로 소폭 하락했으며, 컨테이너선(13,000~14,000TEU급), 벌크선(Capesize)의 경우에는 각각 1억 1,100만 달러, 5,050만 달러에서 1억 1,000만 달러, 4,950만 달러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삼성重, 내빙 원유운반선 2척 1,875억원 수주…수주잔량 세계 1위
2
거제옥포고 송유진 학생, 경상남도지상 수상
3
2020학년도 수능 성적표 배부…경남 수능 만점자 1명
4
이기우 전 교육부차관, 거제 출판기념회 성황
5
거제시 고교야구부 창단 추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