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예술
거제 출신 진선자 시인, 첫 시·수필집 '내꿈은 파도를 넘어' 출간고향마을 학동 그리며 한편 한편씩 써 모아... 총 43편 수록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9  11:19: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진선자
학이 마을을 감싸 안고 있는 형상을 닮았다고 해서 '학동'이라는 지명으로 불리우는 작은 어촌 마을. 이 마을에서 늦깎이 시인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경남 거제시 동부면 학동마을 출신 진선자(77) 시인.

진 시인은 최근 첫 시·수필집 '내 꿈은 파도를 넘어'를 출간했다.

'내 꿈은 파도를 넘어'는 진 시인이 2016년 ‘실상문학’의 시로 등단한 이후 처음 선보이는 시집이다.

진 시인은 거제 학동에서 태어났다. 조부님은 오래전부터 건어망을 하셨고 마을에서도 목소리가 큰 참봉어르신으로 통했다. 형제들이 태어날 무렵에는 아버지가 그 업을 받아 하셨는데 밤사이 한배 가득 고기를 잡아 새벽같이 통영시장으로 경매하러 가셨다고 한다.

진 시인은 어릴 적, 통영에서 학교를 다니는 오빠를 만나기 위해 아버지와 그 통통 배를 탄 기억도 선명하다. 해저 터널을 왕복으로 걷고 입안에서 사르르 녹던 팥빙수를 먹던 맛은 추억의 한 자락 속에 남아 있다.

어느 해 가을, 사라 호 태풍이 남해안을 쓸어갈 때 진 시인 집의 어장 막에도 피해가 극심했다. 어선과 어구들이 몽땅 다 떠내려가고 어장 막도 뼈대만 앙상하게 남았다. 그때부터 가세는 기울어, 충분히 공부하지 못한 채 결혼을 해야만 했다.

살림하고 아이들을 키우면서 어느새 불혹의 나이가 된 진 시인은 다시 공부를 시작했지만, 온 열정을 다 한 때문인지 건강에 문제가 왔다.

그 때부터 고향을 더욱 그리게 되었고, 고향 바다가 그리울 때면 한편 한편씩 써 모았던 글이 모여‘내 꿈은 파도를 넘어’로 만들어졌다.

이번 시·수필집에는 모두 43편의 자전적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3개의 주제로 수록된 시 35편은 진 시인의 삶의 이야기를 아름다운 시어로 녹여냈으며, 8편의 수필은 아름다운 자연과 일상을 소박하고 순수하게 표현했다.

진 시인은 "많이 부족하지만 내 고향 학동과 나의 정성, 열정이 듬뿍 묻어 있는 글을 이렇게 한권의 책으로 묶어낼 수 있음에 감사하다"며 "코로나19로 몸도 마음도 치진 시기에,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조금이나마 마음의 안정과 휴식을 얻을 수 있다면 바랄 것이 없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진 시인에게 시를 지도해 온 문인선 시인은 "가마솥처럼 들끓는 가슴 속 열망을 꽃피우기 위해 거제도가 고향인 그는 섬에서 뭍으로 내달렸다. 피곤도 잊고 멈출 줄 모르는 열정으로 살아온 그의 시 속에는 지난 날 스스로를 주체 못하는 간절한 몸부림이 생생하다. 구구절절 삶을 풀어내는 시편들이 흐뭇하고 애잔하다"고 말했다.

독자의 마음을 치유하는 햇살 같은 시편에서 열정 가득했던 그녀의 삶을 만날 수 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거제 사등면서 올해 두번째 로또 1등 당첨…14억9,350만원
2
[사건] 하동군서 해루질 나선 부자 사망
3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고 스마트십 건조 선두주자 입지 굳힌다
4
"거제 대표 관광지 '지심도' 최단거리 지세포항 뱃길 열렸다"
5
거제시의회 경제관광위원회 주요사업장 현지 확인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