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거제시, 양대 조선소 사내협력사 대표 간담회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7  13:11: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변광용 거제시장이 조선업 고용 안정화 방안을 찾기 위해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거제시는 지난 25일 시장실에서 양대 조선소 사내협력사 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변광용 시장 주재로 김돌평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회사협의회장과 김수복 삼성중공업 사내협력회사협의회장 등 11명의 사내협력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최근 변 시장이 정부부처 등에 제안한 '조선업 고용유지 모델'에 대해 관계자들의 조언을 듣고, 보다 실질적인 정책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변 시장은 "최근 조선3사 카타르 LNG선 23조 슬롯약정 체결 등으로 외부에서는 거제 경기가 살아났다고 인식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올 하반기부터 협력사를 중심으로 대규모의 일자리 이탈이 불가피해 걱정이 많다"며 "수주효과로 물량확보가 현실화되는 1년에서 1년 6개월 정도의 기간을 버틸 고용 안정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방정부, 노사가 함께하는 거제만의 ‘조선업 고용 유지 모델’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 있으리라고 본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제시해 주면 모델 구상과 추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협력사 대표들은 하나같이 '거제형 고용유지 모델'에 대해 반색했다.

김돌평 대우 사내협력사 회장은 "올 연말을 보자면 40% 이상의 물량감소와 이에 따른 5~6천 명 이상의 대량해고가 예상된다. 당장 6월 말 10여 개 정도의 대우 협력사가 문을 닫는 등 밖에서 보여지는 것과는 다르게 생산협력사는 너무나도 어렵다"며 "정부차원에서의 지원이 절실한 시기,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고용 안정화 모델은 정말 좋은 제안"이라고 말했다.

김수복 삼성 사내협력사 회장 역시 "카타르 등의 수주 영향은 2022년 이후가 될 것이기에 만약 대규모 일자리 유출이 발생하고 나면 향후 물량이 생겼을 때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고용 안정화 정책으로 기능공의 고용을 유지해 이에 대비해야만 한다"고 동의했다.

참석자들은 여기에 더해 모델 구축을 위한 재원 마련 방안으로 실업급여를 연계하는 방법과 실행력 제고를 위한 TF팀 구성 등 모델 추진을 구체화할 다양한 제안도 이어나갔다.

변광용 시장은 "양대 조선소와 협력사, 노동자가 함께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거제시만의 특화된 고용 유지 모델을 만들고 난 뒤, 정부에 적극적인 동참을 제안할 생각"이라며 "지역 내 사회적 공감대를 조성해 고용위기에 공동대응하고, 거제 조선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자"고 당부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천연자 연안보호 2020-06-28 16:52:13

    인력 유출되어 2년뒤 낭패 당하지 말고
    사곡산단 빨리 추진해서 잉여 인력 투입시켜라
    어차피 영세자금 투입해야할 시기다
    일거리 만들고 몇년뒤 산업단지 조상되는 기대
    라도 있으면 희망으로 어려움을 견뎌 나간다
    더이상의 인력 유출은 거제 내수경제를 벼랑으로
    이끌뿐이다
    지금 조선업 인력 유출되면 2년3년뒤 돌아온다는 보장도 없다
    일거리를 만들어서라도 잡아 두어야한다
    국토부 사곡한단 최종승인 나지 않으면 일단 일벌려라
    시자체 계획으로 밀고 나가라
    그정도 베짱없으면 산단 승인 못받는다
    깍아 낼거 깍아내고 매립할거 매립해라
    눈치나 보지말고신고 | 삭제

    • 정의 2020-06-28 06:31:29

      야 인간들아 머리가 있음 생각을 하고 경영하고 행정을 해라 대우,삼성 힘들고 어렵고 난이도가 높은 일들은 전부 협력사가 다하고 직영 인력들은 일하는 시간 보다 노는 시간과 대기시간이 훨씬 더 많잖아,,그래도 돈은 직영 인력들이 2.5배를 더 가져 가고
      직영 인력이 전체 파업을 해도 회사는 잘 돌아간다.말로난 떠덜지들 말고 솔직하게
      현실을 봐라..으이구 참말로 가관이다..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컨테이너 7호선 'HMM 함부르크'호 명명식
      2
      [사건] 19년간 지적장애인 착취한 50대 양식장 업주 구속
      3
      서일준 의원, 조선산업지원특별법 제정안 '1호법안' 발의
      4
      삼성重, 공정안전관리(PSM) 평가 S등급…조선업계 유일
      5
      변광용 거제시장, 2주년 시정 성과 브리핑 열어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