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기획부동산 여전히 활개, 5년간 추징세액 3,025억 원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12  13:05: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2년 정부의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으로 한동안 주춤했던 속칭 '기획부동산'이 나날이 진화하고 있고, 이로 인한 법인세 탈루 등 탈세 추징세액이 최근 5년간 3,02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일준 국회의원(거제, 국민의힘)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15년~'19년 기획부동산 조사실적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말까지 5년간 법인 형태의 기획부동산에서 발생한 조세 포탈 위반 건수는 총 373건, 추징세액은 3,025억 원으로 확인됐다.

'기획부동산'이란 용어는 1999년 신문 기사에 처음 등장한 이후 부동산매매업과 개발업을 통칭하는 용어로 사용되어 오다, 피해자가 양산되면서부터 개발 가능성이 거의 없는 지방 저가 임야나 농지 등을 법인단위로 대규모 매집해 분할해 판매하는 부동산투기 조장 업체를 지칭하는 단어로 변질했다.

그동안 기업부동산은 그 전형적 형태로 ▲ 텔레마케팅을 통해 영업직원들이 허위과장 광고를 하는 방식 ▲ 지분등기를 통해 쪼개 파는 형식 ▲ 소유권 없이 토지를 판매하는 미등기 전매 방식 ▲ 또, 소위 '도시형 기획부동산'으로 지칭되는 개발정보 유포 후 토지 선점 방식 등 크게 4가지 유형으로 분류되어 왔다.

하지만 기존 기획부동산의 수법이 나날이 지능적으로 변화하고, 규모가 대규모 기업화되고 있다는 것이 서일준 의원의 설명이다.

서 의원은 "그동안 횡행하던 기획부동산의 영업방식이 장르를 파괴하는 수준으로 종합기업형 범죄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번듯하게 경매회사라고 이름을 붙여놓고 전국 지점망을 갖춰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서 의원은 "당국에 자금원을 노출하지 않기 위해 한 회사가 '바지사장'을 고용해 전국에 수십 개의 지점을 차리고 서민경제를 파탄 내고 있다"면서 "한 지점에서 한 필지를 4천 명 넘는 투자자에게 공유지분으로 쪼개 팔기도 하고, 피해 금액이 1조 원에 달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면서 국민들의 세심한 주의를 당부 했다.

서일준 의원은 "정부 당국이 바지사장이 아닌 실제 사주를 색출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새로운 형태의 기획부동산에 대응해 관련 부처별 협업을 통한 조사기법의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거제시 오늘부터 긴급재난지원금 5만원 지급 시작
2
[기고] 대우조선해양 매각, 조선도시 거제의 몰락
3
서일준 "3급 기밀 훔쳤는데 보안우수표창 준 이상한 방사청"
4
거제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만든다"…7,435억 투입 장기 프로젝트 발표
5
제15회 거제섬꽃축제 가을꽃 전시 준비 한창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