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입찰 제한 비리 업체, 가처분 신청 악용 5년간 1,430건 2조1836억 수주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13  10:40: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서일준
입찰 담합 등 부정행위를 저질러 정부조달사업에 입찰 참여가 제한됐으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으로 무더기를 입찰을 따내는 등 조달청의 입찰제한 제도 자체가 사실상 무력화 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일준 국회의원(거제, 미래통합당)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부정당업자 제재 등록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입찰 참여가 제한된 기업이 8,731곳으로 확인, 매년 평균 2,023곳 수준이며 20년 상반기만 639건이 등록됐다.

제재사유별 구분을 보면, 계약불이행으로 인한 제한이 가장 많았고, 계약미체결, 적격심사포기, 허위서류 등의 사유로 순서로 확인된다.

문제는 관급공사에서 입찰 담합 등 부정행위를 저지른 업체에 대해서 입찰참자가격 제한조치가 되었으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으로 낙찰받는 기업이 상당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5년간 입찰참자가격 제한되다가 가처분 신청을 통해 낙찰받은 기업들의 낙찰 건수가 1,430건이고, 금액으로 보면 2조1836억여원 규모로 드러났다.

아주 심각한 사례들이 있다. 대법원의 자료에 따르면 IT업체인 A기업은 2015년 조달청 제재를 받자 바로 서울행정법원(1심)에 취소 소송을 접수하면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 인용 결정을 받았다. 2016년 1심에서 패하자 바로 서울고등법원(2심)에 항소하고 재차 가처분 신청을 냈다.

A기업은 2017년 2심에서도 패했지만 바로 대법원에 상고하고 또 가처분 신청을 내 인용 결정을 받았다. 재판에서 계속 졌지만 가처분 제도를 적극 이용해 거액의 공공 사업을 따낸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A기업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총 240건 8,198억7천여만원을 수주했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현행법상 대법원에서 지더라도 그 사이 낙찰받은 사업은 유효하다는 맹점을 악용해 처분을 받으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부터 내고 보자는 기업들이 있어 조달청의 입찰제한 제도 자체가 이미 무력화된 수준"이라며 "문제 기업의 입찰이 국민의 안전문제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조달청의 정책적 보완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김성갑 도의원, 거제 상문동지역 중학교·복합문화시설 설립 촉구
2
서일준, "거제면 숲소리공원길 조성 국비 2억3천만원 확보"
3
"KDDX사업 비리 의혹, 현대重에 매각 안된다"
4
[5분발언] 고용노동부 통영지청 거제출장소 설치 시급
5
거제시 상문 도시계획도로 정상궤도 안착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