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KDDX사업 비리 의혹, 현대重에 매각 안된다"16일 대우조선 불공정매각반대 대책위 시청 앞 회견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19  12:39: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우조선해양 매각 저지를 위해 천막 농성을 지속하고 있는 거제범시민대책위는 16일 낮 11시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구축함(KDDX) 사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현대중공업을 강도 높게 성토했다.

대책위원 50여 명은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방산비리 현대중공업을 한국형 차기구축함 사업에서 반드시 배제해야 한다"며 "부도덕한 현대중공업으로의 대우조선해양 특혜매각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KDDX 사업과 관련해 방위사업청의 묵인과 방조 의혹도 제기했다.

대책위는 "2014년 현대중공업이 국방부로부터 대우조선해양이 연구개발한 한국형 차기구축함 개념 설계도를 빼돌려 도둑 촬영해 보관해 왔음이 2018년 4월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보안감사에서 적발됐다"며 "이는 7조8천억 원에 이르는 KDDX 수주를 위한 핵심 군사 기밀서류"라고 환기했다.

대책위는 "그런데도 지난 8월 실시된 KDDX 본 사업 평가에서 방위사업청은 대우조선해양을 제치고 현대중공업을 사실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는 특혜를 안겨줬다"며 "방위사업청의 의도적인 현대중공업 밀어주기나 비호 이외에는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더 중요한 문제는 이 같은 부도덕한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해양을 헐값에 팔아넘기려는 정부의 속셈"이라며 "기업윤리가 바닥에 나뒹구는 업체에 글로벌 업체를 팔아넘긴다는 것이 가당키나 한일인지 정부와 산업은행은 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리 기업 현대중공업에 KDDX 사업 우선권을 주는 것도, 대우조선을 매각하는 것도 문재인 정부의 '공정'과는 한참이나 거리가 멀다"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대우조선의 특혜매각 시도를 백지화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화재] 거제 고현동 한 아파트 8층에서 불…2명 부상
2
거제시소상공인연합회, 지역경제 활성화 상생 협약 맺어
3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조선소 안벽에서 LNG 선적작업 성공
4
거제시, 12월 9일 까지 1.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강력 시행
5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라마다스위츠거제호텔, 업무협약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