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희귀 조류 거제도 팔색조, 올해도 변함없이 거제 찾아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4  12:0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팔색조

해마다 거제도를 찾아오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여름철새로 천연기념물 제204호로 지정되어 있는 세계적인 희귀 조류 팔색조가 올해도 변함없이 거제도를 찾아왔다.

거제자연의벗 거제에코투어 김영춘 대표는 지난 5월 21일 동부면 일운면 지역에서 올해 처음 팔색조 소리를 확인하고 휴대폰으로 동영상과 사진을 촬영했다고 알려왔다.

김영춘 대표는 일반인은 평생 보지도 못하는 팔색조를 2010년부터 인연이 닿아 매년 쉽게 보고 만나며 거제도 전역의 팔색조를 조사하고 있다.

김영춘 대표는 "해마다 팔색조 도래 날짜가 하루 이틀씩 앞 당겨졌었고, 지난해에는 가장 빠른 날짜로 5월 13일 처음 확인을 했기에 5월 초순부터 모니터링 지역을 계속 조사를 했다"며 "그런데 올해는 그동안의 도래 날짜에 비해 조금 늦은 경향을 보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제 계속 팔색조가 거제도 곳곳에 도착을 할 것으로 본다"며 "팔색조가 여름철새라고 특히 행정에서 홀대하는 경우도 있지만 오히려 거제도에서 태어나는 여기가 고향인 새이기에 더 의미가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 거제도에는 국내에서는 팔색조 번식지로는 유일하게 천연기념물 제233호로 지정되어 있는 거제 학동 동백나무 숲 및 팔색조 번식지'가 있다며 팔색조를 거제시를 상징하는 시조(市鳥)로 지정해 청정관광 생태관광 자원으로 활용하자는 제안도 계속해오고 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거제시장 공약으로 팔색조를 시조로 지정하겠다고 했으나 추진되지 못한 부분에 아쉬움이 많다고 한다.

거제에코투어 김영춘 대표는 "타 지역에서 팔색조를 활용해 생태관광 이미지 마케팅을 선점하기 이전에 우리 거제시의 핵심 생태관광 자산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팔색조를 시조로 지정할 수 있는 마인드를 지닌 후보자가 거제시장이 되기를 바란다"도 말했다.

팔색조는 보르네오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월동을 하며 우리나라에는 5월에 찾아와 9월 ~ 10월에 남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불법 파업행위' VS '생존권 투쟁',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 논란
2
대우조선 파업투쟁 노동자 7명 1도크 배 안 끝장 농성 돌입
3
거제 고현항 인도교 오는 24일 개통
4
[입장문] 거제시 '조선하청노동자 임금인상 파업' 입장
5
삼성중공업 3.9조원 수주…조선업 사상 단일 계약 최대규모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