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청렴교육 전문교수 김덕만박사, 한수원 '청렴정신과 공직신뢰' 특강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1.29  20:40: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덕만

청렴교육 전문교수 김덕만 박사(정치학·전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가 28일 오후 울산 소재 한국수력원자력인재개발원에서 '역사인물을 통해 본 청렴정신과 공직리더십'란 주제로 청렴윤리 특강을 실시했다.

김덕만 박사는 성웅 이순신, 다산 정약용, 퇴계 이황, 최영 등 선조들의 청백리 삶과 트루먼 미대통령 등 국내외 역사 속 인물들의 청렴사례를 이해충돌방지법 청탁금지법 공직자행동강령 등에 대입강연해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김 박사는 "이순신 장군은 조카 이완이 임란 때 수많은 공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고위직에 임명하지 않았고 성리학의 대가 이황은 단양군수로 재직 당시 자신의 형이 충청관찰사(도지사급)로 부임하자 경상도 풍기군수로 옮겼다"며 "이는 당시 4촌까지 적용됐던 상피제(相避制)를 철저히 준수한 사례다"고 평가했다.

상피제는 혈통을 중시하던 조선시대에 권력의 집중·전횡을 막고 관료제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운영한 제도로 지금의 이해충돌방지법(5조)의 '가족채용 제한' 조항에 해당된다.

김 박사는 이순신 장군은 전남 고흥 발포진 수군(대대장급)으로 재직시 직속상관인 전라좌수사 성박이 사적으로 거문고를 만들기 위해 발포관사에 있던 오동나무를 베어 오라고 하자 '관사의 오동나무는 공용재산이므로 사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고 거절했다는 일화도 전했다. 오동나무를 사적으로 베어갔다면 이해충돌방지법(13조) 공직자행동강령(10조) 등의 '공용물의 사적사용 금지' 조항에 위배되는 것이다.

김 박사는 갑질 예방과 관련 "고압적이고 우월적인 지위에서 이뤄지는 부적절한 갑질행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관장 부서장 등 간부급의 인식 전환과 솔선수범이 요구된다"며 행동강령 규정의 지위를 이용한 특혜 요구, 채용비리, 직장내부괴롭힘, 사익추구 등의 갑질 조항들을 최근의 사건사고를 곁들여 이해를 도왔다.

한편 반부패 총괄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부패방지위원회와 국가청렴위원회 포함)에서 대변인(공보담당관) 등으로 7년간 줄곧 역임한 김덕만 박사는 20 여 년간 수천건의 반부패 정책기고, 강연, 방송출연 등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청렴윤리 저서 '물질풍요에서 정신풍요로'를 썼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사건] 횡령 등 혐의 거제시 40대 공무원 구속
2
거제 올해 첫 로또 1등 당첨자 나와…9개월 만에 19억 원
3
거제시,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 선정
4
'K-패스'로 교통비 지원받자…일반 20%, 청년 30%, 저소득 53.3% 할인
5
[시정질문] '장승포항 관광 인프라 조성' '자전거 도로 정비' 관련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