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사건] '360억 대출 알선' 억대 수수료 챙긴 브로커·지점장 덜미
박현준  |  zzz012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2.03  19:43: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시행사가 수백억을 대출 받을 수 있도록 알선하고 수억대의 수수료를 챙긴 대출 브로커와 이를 도운 대가로 수수료를 챙긴 은행 지점정이 구속기소됐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조영성)는 시행사의 360억 원 대출을 알선하고 수수료 명목으로 60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대출 브로커 A(48) 씨와 대출 편의 대가로 A 씨로부터 2억 원을 받은 새마을금고 지점장 B(41) 씨를 구속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이와함께 또 다른 대출 브로커 C(50)씨는 불구속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브로커 A씨와 C씨는 용인신갈지구 주상복합 개발사업과 관련해 2020년 7월 울산지역 새마을금고 8곳으로부터 360억 원을 대출받는 것을 성사시키고 60억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은 시행사가 대출을 받은 뒤 토지 주인들에게 대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해 고발당하면서 수사선상에 올랐다.

검찰은 계좌 거래내역, 이메일 자료 등을 통해 브로커 A씨가 대출 알선에 개입한 사실을 밝혀냈다. A씨가 대출 실행일에 현금을 인출한 정황을 포착하고 압수수색 끝에 A씨와 B씨가 주고 받은 서신 등을 통해 B씨에게 2억 원을 건네 준 사실도 드러났다.

검찰은 A씨와 B씨가 다른 대출에서도 금품을 주고 받은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대출브로커와 유착관계가 형성된 은행지점장이 대출 사전승인의 편의를 제공하고 억대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금융기관 임직원의 업무는 공공적 성격을 지니고 있어 국민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므로, 은행에서 발생한 대출비리에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사건] 횡령 등 혐의 거제시 40대 공무원 구속
2
거제 올해 첫 로또 1등 당첨자 나와…9개월 만에 19억 원
3
거제시,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 선정
4
'K-패스'로 교통비 지원받자…일반 20%, 청년 30%, 저소득 53.3% 할인
5
[시정질문] '장승포항 관광 인프라 조성' '자전거 도로 정비' 관련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