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소음 때문에 못살겠다" 능포 간이도크장 인근 주민들, 불법 레저시설 인구로 '몸살'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08  12:14: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여름철이 시작되면서 거제시 관내 간이 도크시설이 있는 어항 주변 주민들이 해양레저용 젯트스키와 요트등을 이용하는 이용객들 때문에 소음공해와 불법주차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능포동 수변공원 앞 간이도크장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한두대씩 들어와 간이도크장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해양레저 이용객들이 요즈음은 주말마다 새벽부터 대여섯대씩의 젯트스키와 서너대씩의 요트를 끌고와 굉음을 내며 바다로 띄우는 바람에 쉬고 싶어도 쉬지 못하고 잠을 설치는 등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더욱이 이들은 레저시설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놀랄정도로 음악소리와 엔진소리를 높여 인근 집의 창문까지 흔들릴 정도의 소음공해까지 유발시키고 있다는 것.

지난 주말과 현충일을 맞아 이용당사자들에게 조용하게 이용해 달라고 주민들이 항의했지만 되레 큰소리치며 "거제시민이면 아무나 이용할 수 있다"고 응하고 있다.

거제시는 이들 레저시설등을 유료로 이용할 수 있는 지정 장소를 만들어 놓았음에도 불구, 이들은 무료로 이용하기 위해 레저시설물이 아닌 인근 어항의 간이도크장을 어촌계나 주민들의 양해도 없이 무단 이용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조치와 추후 주민불편에 따른 개선방안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능포어항 주변은 수변공원과 낚시터가 조성돼 있어 이들 레저용 차량들이 드나들기에는 위험한 곳으로 주민들은 시가 간이도크장을 어민들이 사용하지 않을 땐 폐쇄시키고 레저동호인들의 해양레저 시설물은 그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유도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인사] 거제시 81명 승진 의결...옥치덕, 박미순 과장 4급 승진
2
[인사] 경남교육청, 7월 1일 자 일반직공무원 정기인사 단행
3
거제 옥포서 올해 4번째 로또 1등 당첨자 나와...22억원 잭팟
4
[기고] 거제시 제안 공모, 관광과의 동문서답
5
공항건설 '명가' HJ중공업, 5,600억 새만금국제공항 수주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