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람들
[기고:박형균]숨어서 일하는 진정한 애국자 윤병도씨고향 거제를 위해 느티나무식재, 공원부지 기증 등으로 올해 거제시민상 수상
박춘광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10.01  10:58: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9월 5일 일본 사이다마켄(琦玉縣) 히타카시(日高市)의 코마(高麗)에서 고려산 성천원(聖天院) 완공기념 및 위령제 행사가 거행됐습니다.

   
윤병도씨
나는 우연한 기회에 초대를 받고 행사에 참석하였다가 크게 감동을 받아 윤병도씨의 나라 사랑하는 큰 뜻을 널리 알려서 우리국민들의 애국심 고취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이 날 행사는 7회째로 전에는 한국불교계 거승 40명이 단체로 참석한 때도 있으며 우리나라 각계각층의 유명 인사들이 계속 이곳을 방문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곳 성천원은 고구려가 패망하여 망명한 유민 1,799명이 716년 무사시 지방으로 이주하여 최초로 정착한 곳으로 재일동포 윤병도씨가 거금의 사비를 들여 코마산(高麗山)의 성역화를 위해 쇼오라쿠지(勝樂寺) 자리에 일본에서도 보기 드물게 웅장한 성천원(聖天院)을 건립하여 우리 백의민족의 얼을 일본 땅에서 되살리고 있습니다.
   
성천원 입구 및 성천원 본당 건물 모습
성천원에는 대형 단군임금의 조각상을 비롯하여 우리나라 시대별 인물, 고구려 약광왕(유민의 왕), 백제의 왕인박사, 신라의 태종무열왕, 고려의 정몽주, 이조의 신사임당, 천하대장군, 지하여장군, 이 곳을 지키는 무장 등의 화강암 조각상과 팔각정, 36위령탑(일제 36년간 희생된 무연고 위령탑)이 있으며 이는 모두 우리나라에서 제작해 배로 운반해 건립됐다고 합니다.

위령탑 하단에는 대형 납골당을 만들어 관동 대지진 때의 희생자와 그 밖의 무연고 유해 수백기를 안치
   
무궁화 동산<사진 촬영당시에는 무궁화 꽃이 피지 않았다>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일제하에 희생된 우리 동포들의 무연고 유해들을 계속 안치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이 날 행사는 우리 가락이 울려 은은히 퍼지고 수많은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본당(성천원) 참배와 위령탑 앞에서 희생자들의 원혼을 달래기 위한 진혼제로 이루어졌는데 특히 살풀이춤은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다음 날은 시찌부시(秩父市)에 있는 무궁화 공원을 방문 했는데  이 곳도 윤병도씨가 사비를 들여 10만평의 넓은 땅에 우리나라 꽃인 무궁화 10만 본을 비롯하여 사계절에 피는 꽃들로 무궁화공원을 조성하여 시민의 휴식공간과 체험학습장을 만들어 무궁화를 통해 우리 민족의 혼을 불러 일으키고 있으며 이곳은 신라의 역사가 깃든 곳으로 많은 돈을 들여 수년간 일본 속의 신라역사 연구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성천원 본당
무궁화는 일제하에서는 우리 민족 꽃이라고 해서 뿌리채 뽑아서 없애려고 했던 것으로 지금도 일본인이 싫어하는 꽃이여서 공원 운영에 어려움이 많으며 절과 공원운영에 매년 수천만엔(円)의 경비를 부담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밖에 수목 중에 최고인 느티나무를 우리나라 16개 시도 모두에 심어 국토녹화에 힘써 왔고 북한에 까지 심으려고 했으나 북한의 무리한 요구로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합니다.
   
36층 석방(가운데 제단 속에는 납골당이 만들어져 있다)
그리고 고향 거제시에는 60억(공시지가 12억원) 상당의 땅을 기증하는 등 고향 발전에도 기여한 공이 지대하여 2008년 거제시민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등 멀리 이국 땅에서 일본인의 눈치를 살피며 피땀흘려 평생 모은 재산을 들여서 국가와 민족을 위하는 일에 일생을 바쳐 온 윤병도씨야 말로 진정한 애국자로서 이 곳 성천원과 무궁화 공원을 관광코스로 개발하여 일본을 방문하는 많은 한국인들이 그 분의 뜻을 되새기고 애국하는 정신을 본 받도록 해야겠다고 생각합니다.
                                                  2008년 10월  1일
                     재단법인 통영충렬사 이사장     박               형                  균 
      
   
성천원입구. (양측 돌조각상도 우라나라서 조각해 옮긴 것이다)
   
무명 열령들을 모셔 둔 묘지
   
입구 돌 조각상
   
태종무열왕 등 우리나라 시대별 인물상
   
국내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단군상이 36층 석탑 뒤쪽에 모셔져 있다.
   
성천원 아래쪽 마당과 정원
    
                

[관련기사]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국토부 13일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 확정·고시'
2
서일준 "남부내륙철도 13일 고시, 가덕신공항 연결 조속 추진"
3
'거제 동서간 연결도로' 10일 임시개통…올 4월 준공 예정
4
설날 전 '소상공인 손실보상 500만원' 선지급 받으세요
5
EU, 현대重·대우조선 합병 불허…인수합병 최종 불발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