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람들
[기고詩:김주근]'숟가락 둘 젓가락 넷'신한기업 대표 김 주 근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5.24  08:40: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숟가락 둘 젓가락 넷
                                (思   母   曲

                                                                        글: 김 주 근 
                               숟가락 둘 
                               젓가락 넷 재산으로 
                               아버지와 살림을 시작하신 어머니 

                               먹을 것이 없어 때로는 
                               물로 
                               허기를 채우신 어머니 
   

                               자식을 낳고 산후 조리도 못하시고 
                               다음날 
                               생선고기 통을 머리에 이고 
                               관송에서 장승포로 
                               고기를 팔러 가신 어머니 

                               공사판에서 막노동을 하면서 
                               관절에 물이차도 
                               병원에 가지도 못하고 
                               일하러 가신 어머니 

                               샛바람 불면 새벽잠을 깨우고 
                               소나무 밑에서 갈빗대로 갈비 동을 
                               이고 오신 어머니 
   

                               늘 하시는 말씀이 
                               장승포 일구에서 오구까지 
                               길 따라 글을 풀어 놓아도, 
                               녹음기에 녹음을 해도 
                               글과 말이 모자란다고 하신 어머니 

                               당신의 몸이 쓰러지고 
                               망가져도 자식을 위해 
                               희생하신 어머니 
   

                               숟가락 둘 
                               젓가락 넷으로 
                               오남매 자식의 재산을 
                               불려놓으신 어머니 

                               그리고 

                               더 큰 재산은 근면과 성실을 
                               몸소 깨우쳐주신 어머니 
   

                               이 세상에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위대하고 훌륭하신 어머니 

                              어머니가 계셨기에 
                              오늘날 
                              우리가 존재할 수 있었습니다. 
                         <2005. 12. 17 칠순잔치를 하면서......>
   
신한기업 대표 김주근씨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정태 2023-01-09 09:44:02

    작가님의 어머님에 대한 효심과 그리움 사랑이 모두 배어 있는 아름다운 시 잘 감상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최성미 2021-01-24 09:16:55

      훌륭한 어머니가 계셨기에 지금의 내가 있지않나 싶네요
      부모님이 그리워지는 설이 나가오네요
      지금이라도 효도를 다해야겠네요~~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거제 수영 조기교육 우리가 책임진다"... 수영아카데미 '찬스아이 수영장'
      2
      거제 조선 업황 개선되어도 "돌아오지 않을 것"
      3
      가덕신공항 주변개발지 범위 확대안 상임위 통과…공항 배후도시 '거제' 기대
      4
      '벚꽃과 바다를 한 눈에' 장승포 해안 벚꽃축제
      5
      거제경찰서, 장승포시절 부터 옥포시절까지 '역사계단' 완공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