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장승포산사태 추모비 이전, 유족 아픔 달랜다"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5.17  19:32: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장승포산사태 추모비가 새로 세워졌다.

장승포동주민센터(동장 김용운)는 구 거제고등학교내에 있던 장승포산사태 추모비를 새로 세워, 자연재해로 인한 아픈 역사를 되새기고 유족들의 아픔을 달래고 있다.

추모비는 지난 3월 21일 장승포산사태추모비 이전 추진위원회(위원장 황종성)를 구성, 예산 15백만 원을 들여 4월 25일 공사에 착공, 5월 15일에 구 거제고등학교 뒤편 소공원에 세워졌다.

장승포 산사태는 1963년 6월 초부터 시작된 장마로 보리 수확을 하지 못하고 있던 중 태풍 셜리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500mm의 기록적인 폭우로 6월 25일 8시 5분경 굴세미골에서 주택 6동 12세대가 완전 매몰되는 산사태가 발생, 주민 61명과 대피지시를 하던 경찰 9명이 순직한 최악의 자연재해다.

1964년 6월 25일 거제중고등학교복구위원회가 추모비를 세웠으나 크기가 작고 방치돼 유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새 추모비에는 산사태의 아픔을 노래한 이미자의 ‘한 많은 장승포’ 노래 가사와 시인 원순련 씨의 추모 글, 사고경위, 사망자 명단이 새겨졌다.

장승포주민센터는 제막식을 산사태 48주년을 맞는 오는 6월 25일에 거행할 계획이며, 유족들의 참여와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관련기사]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장승포 시민 2011-05-18 09:02:32

    어느 날 불쑥 사라진 가족이 발생했다는 것은 평생 가슴에 돌덩어리 하나가 달리지요. 추모비가 있었지만 방치 되다보니 사람들의 기억에서조차 세월에 떠밀어 버린 듯한 사실을 좋은 위치에 다시 세워주신 김용운 동장님과 황종성 위원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 나지 않도록 각자의 대비가 가장 중요하겠습니다.고맙습니다.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정부, '대우조선해양' 한화 매각 확정…'헐값 매각' 논란 불가피
    2
    거제시, "대우조선-한화 투자협약 환영" 공식 입장 발표
    3
    거제식물원, '빅토리아 수련' 개화…밤손님 이어져
    4
    거제에서 완벽한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 발견
    5
    신천지예수교회, 28일 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