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교육계소식
WP '태극기 휘날리며' 극찬NYT "강 감독은 동아시아의 스필버그"
박춘광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4.09.05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워싱턴 포스트는 3일 미국 땅에 상륙한  강제규 감독의 '태극기 휘날리며'가 사실에 가까운 전쟁 장면이 주는  박진감과  함께 인간의 내면을 감동적으로 그려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포스트는 이날 주말 영화란에 "'태극기': 형제와 전쟁 이야기"란 제하로  2개면에 걸쳐 '태극기'를 소개하면서 '라이언 일병 구하기'와 맞먹는 박진감 넘치는 사실적 화면과 내면적이고 감동적인 주제를 담았다고 말했다.

    포스트는 동생(원빈)을 보호하기 위해 위험한 임무를 자처하게 된 형(장동건)이 영웅주의에 빠져 잔학 행위를 자행하고 결국 동생과의 갈등이 깊어지는 줄거리를 설명하면서 "전쟁이 갖는 도덕적 모호성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라이언  일병  구하기' 보다는 '디어 헌터'를 연상케 해준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태극기가 "공산주의 북한과 민주주의 남한간에 치러진 전쟁의 잔혹한 장면에 한시도 눈을 떼지 않으면서도 과장이나 감상적인 애국주의를 피했다"고 말하고 "갈라진 형제의 이야기는 한국전 그 자체에 대한 메타포"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도 형제애와 남북한의 특수한 상황이 밑바탕에 깔려있는 태극기의 줄거리를 비교적 자세히 소개하면서 강재규 감독을 `동아시아의 스필버그로 불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뉴욕타임스는 이 작품에서 한국과 북한 모두 국민을 총알받이 정도로  취급하는 야만적 정권으로 그려지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강 감독의 태극기는 스필버그  감독의 작품들보다 훨씬 더 복합적이고 모호하다"고 분석했다.

    '태극기'는 워싱턴,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시애틀,  호놀룰루 등 미국 7개 도시에서 이날 일제히 개봉됐다.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한화오션 출범 "글로벌 해양·에너지 선도기업 될 것"
2
올 목표 달성하면 300% 성과급 준다…한화-대우노조 잠정 합의
3
'거제몽돌야시장' 재개장…11월 까지 매주 금·토·일 운영
4
대한·경남수영연맹 공인3급 심판 강습회 성료
5
거제거룡 로타리클럽, '2023-24년도 임원·이사 워크숍'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