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교육계소식
<악극> 울고 넘는 박달재10월 20, 21일 거제문화예술회관 공연
박춘광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4.09.19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악극 울고넘는 박달재  
    
  공연기간 :  2004년 10월 20일 ~ 2004년 10월 21일 
  시연기간 :  오후 4시, 7시30분
  장연기소 :  대극장
  출연기연 :  양재성, 강효성, 박인환, 윤문식, 김진태, 박승태 등
  가연기격 :  R석 4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B석 1만원 
  

 ■ 작품내용

-충청북도 충주와 제천 사이에 험준한 고갯길이 있어 이름 하여 천둥산 박달재. 이 고개를 울고넘는 박달재라 하였으니 이 박달재를 넘어서 첫 번째 마을 원박골에서 시작되는 비련의 사연이 있었다.


원박골에서 삼 대째 만석꾼 지주로 살아온 박진사의 집안에 삼대독자 박준호가 경성 유학중 집안의 부름을 받고 돌아오는 중 박달재를 넘는 순가부터 이야기는 시작된다. 바로 그 순간 병든 어머니를 위하여 쌀 두 섬에 팔려 종살이를 가야하는 금봉과 가난했기에 딸을 남의 집으로 보내야만 하는 어머니, 이 모녀의 애절한 이별의 아픔을 준호는 우연히 목격하게 된다.

집으로 돌아온 준호는 부모님과 정겨운 해후를 하고 그날 밤 운명의 신에 인도된 듯 그의 집에 종으로 들어 온 금봉의 착한 모습에 반하고 만다. 그리고 곧 금봉이 박달재에서 아픈 사랑의 이별을 했던 그 소녀라는 것을 확인하고는 첫 눈에 청아하고 순박한 모습에 매료되어 버린다. 두 사람은 어느덧 사람들의 눈을 피해가며 밀회를 나누는 관계로 발전하고 드디어는 깊은 사랑에 빠져 끊을 수 없는 사랑의 화신들로 변해 버린다.

준호는 집에서 정해준 혼처를 물리치게 되고 이 여파로 천서방에게 관계를 목격 당했던 두 사람은 결국 금봉이 임신한 사실까지 알게 되자 어머니 최씨는 크게 노하여 준호를 경성으로 쫒아 보낸다. 준호는 어머니의 명령을 끝내 거역 못해 사랑하는 금봉을 고향집에 남겨둔 채 경성으로 떠나게 된 그날, 두 남녀는 박달재 고갯마루에서 애절한 석별의 아픔을 나눈다. 혼자 남게 된 금봉은 경성으로 떠난 준호만을 그리며 최씨의 가혹한 학대와 가혹한 노동을 참아내며 드디어는 준호의 아기를 낳게 된다.,


제 자식인데도 자식에게 젖 한번 물리지 못하는 어미가 되어버린 비련의 나날들을 보내야만 하는 금봉에게 청천벽력의 사건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이는 최씨가 준호와 금봉의 사이에서 난 자식을 가문의 치욕이라 생각하여 멀리 남의 집 양자로 보내버린 것이다. 기다려도 돌아오지 않는 도련님 준호, 제 배속에선 나온 자식이건만 어느 하늘 밑에 살고 있는지 조차 모르는 애타는 모정, 그리고 더욱 심해만 가는 최씨의 모진 박해, 결국 견디다 못하고 금봉은 자식을 찾아 방방곡곡 헤매다가 끝내는 화류계 여인으로 전락하여 술과 한숨으로 살아간다.


한편 준호는 학업을 마치고 집으로 금의환향했지만 기다리마고 굳은 언약을 하며 박달재에서 헤어졌던 정녕 있어야 할 금봉과 얼굴 한 번 못보고 그려왔던 아들의 모습은 어디로 갔는지 소식도 없고 아버지 박진사는 그 일로 인해 결국 화병으로 누워 돌아가신 지 오래고 모든 세상을 비관한 나머지 준호는 그 날 이후 무절제한 생활로 술과 계집에 탐닉하더니 미옥이라는 여인의 꾐에 빠져 그 많던 재산과 가산을 탕진하고 자신은 알콜 중독자가 되고 만다. 기구한 운명의 두 사람. 이들은 십 여 년이 지난 후 금봉의 술집에서 얄궂은 상봉을 하게 된다.


서로 아픈 인생역정의 사정을 듣고는 괴로워하다가 준호가 그 자리를 박차고 나가게 되고 혼자가 된 금봉은 아들을 못 잊어 경성의 구석구석을 돌며 아들을 찾는다. 그러던 어느 날 천우신조로 그 옛날 종살이를 하던 천서방을 만나게 되던 바로 그날 오매불망 꿈에도 못 잊던 얼굴, 이제는 장안애서도 유명한 갑부 장회장의 아들로 훌륭히 성장한 석규를 만나게 된다.


자식을 눈앞에 두고도 자식이라 부르지 못하고 석규와 헤어진 금봉은 다시 장회장 집을 찾아가 그간의 사연을 이야기 하고 친 어미로서 석규의 옆에 만이라도 있게 해달라고 간청을 하지만 양어미인 김여사의 반대와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 석규의 장래를 위해서 결국은 단념하고 돌아오고야 만다.


세월은 또 흘러 십년이 흘렀고 그동안 금봉은 석규에 대한 그리움은 해가 갈수록 더 깊어만 갔다. 그런 어느 날 준호가 찾아와 석규가 고등문관 시험에 수석합격을 했다며 그것을 했다며 그것을 구실삼아 석규의 양부 장회장에게 돈을 뜯어내자고 그것을 말리던 중 뜻하지 않게 준호와 미옥이 자기들끼리의 실수로 죽게 되고 금봉은 살인죄의 누명을 쓴 채 법정에 서게 된다.
그런데 금봉을 맡은 담당검사가 꿈에 그리던 아들 바로 장석규가 맡게 된 것이다.


금봉의 선고 확정을 하는 날 장석규는 천서방을 통해 그간의 성장과정과 금봉의 애달픈 사연을 알게 되고 금봉과 자신과의 관계 그리고 금봉의 인생역정을 얘기하며 살인자로 만난 두 모자의 기구한 상봉을 호소하게 된다. 결국 사형선고를 확정 받은 금봉은 절규하며 부르는 석규의 어머니 소리를 가슴에 담고 형장의 올가미에 자신의 지난 세월을 모두 묻어버린다.

※ 공연예매 및 문의 : 055)680-1050~1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한화오션 출범 "글로벌 해양·에너지 선도기업 될 것"
2
올 목표 달성하면 300% 성과급 준다…한화-대우노조 잠정 합의
3
'거제몽돌야시장' 재개장…11월 까지 매주 금·토·일 운영
4
대한·경남수영연맹 공인3급 심판 강습회 성료
5
거제거룡 로타리클럽, '2023-24년도 임원·이사 워크숍'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