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종합
거제시 올해 관광객 지난해 절반 수준여수.고성 엑스포, 장사도 개장이 직접 원인?
박춘광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8.13  18:04: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해 거가대교 개통으로 인한 빤짝 증가 -"예년수준 되돌아가'
시민들, 거가대교 긍정적 효과 보다 빨대효과만 더 심한 것 아닌가?

거제시는 14일 정례업무브리핑을 통해 2012년 상반기 거제시 관광객이 전년 대비 크게 감소한 사실을 밝히고 그 원인을 분석하고, 지속적인 관광객 유치활동 및 관광인프라 구축 등 관광객 증가를 위한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해 상반기와 올해 상반기 관광객 숫자 비교 등>

   
 
시가 분석한 감소 원인을  보면 2011년 상반기와 2012년 상반기를 단순 비교했을 때 약 4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지만, 최근 5년간 전체적인 변화 추이를 보면 지속 적으로 관광객이 소폭 증가하는 추세있다고 했으나 이는 거가대교 개통으로 지난 해만 빤짝 증가였을 뿐(2011년의 경우 전년 대비 107% 가량 관광객 폭증)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
   
▲ 학동흑진주몽돌해수욕장과 피서객들
2010년 하반기 개통된 거가대교의 영향으로 2011년의 경우 상반 기 거가대료를 찾은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예년보다 상당히 많은 관광객 수를 기록했으나 ‘거가대교 개통효과’가 사라진 올해 상반기 관광객 수는 예년 수준으로 돌아간 가운데 2010년과 비교해 다소 증가한 수치 이지만 시민들의 체감수치는  급감한 것으로 비춰지고 경기에 많은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는 거가대교 인근에 위치해 거가대교 개통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음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 관광객 수가 폭증 했다가 올해는 예년 수준으로 돌아와 관광객이 가장 많이 감소됐다. 또 여수세계엑스포, 고성공룡엑스포, 통영 장사도 개장 등 인근지역 엑스포 개최 및 신규 관광시설 개장에 따른 거제 유입인원 크게 감소했고 국내․외 경기침체에 따른 국민 소비심리 위축도 일조를 했다.

따라서 금융기관에 대출 등에 힘입어 우후죽순격으로 건립했던 펜션 등이 직격탄을 맞아 이자부담 등으로 인한 경매매물이 후반기에는 쏟아져 나올 개연성이 크다고 하겠다.  

시는 감소원인 문제점과 대책으로 숙박시설 등 관광 인프라 부족에 크게 기인한다고 보고 대명콘도 준공기한내 완공토록 촉구, 거가대교 관광지(한화콘도) 조속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 이행에 적극적인 행정지원,
거제포로수용소 테마파크 조성사업 조속 마무리 및 거제자연생태 테마파크 조성사업, 외도 방파제 안전시설물 설치공사 조속 추진, 펜션 등 숙박업소 가격 자율인하 촉구 등을 강력히 추진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시민들 반응은 거제시가 매년 구호로만 요란하게 '관광거제'를 외치면서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관광정책을 펴지 못하고 있고 아주 작은 부분에서도 세밀히 챙기지 못하는 등 그때의 상황에만 대처하는 안일한 자세로 일관하는 정책부재에 큰 원인이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특히 소모성이 강하고 외부 관광객 유입이 불투명한 특징없는 조선해양관광축제 등에 수십억원 예산을 투입하면서도 같은 정도의 예산으로 포로수용소테마파크를 조기완공시켰다면 오히려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장기적 안목에서의 관광시설에 투자하는 것에는 인색해 그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도 보이고 있다.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거제스러움 2012-08-18 16:59:47

    상반기에는 그나마 나았지..하반기에는 더 거제를 외면 할것이다..
    네이버에 거제만 검색해도 비싼 물가에 바가지 교통혼잡,불친절이 망라되어 있다..
    누가 거제를 찾고 싶겠는가..
    학동해수욕장 올여름 피서객이 있었나?
    모든걸 진두 지휘해야할 공무원들의 능력또한 문제다
    당최 얘네들은 벤취마킹이나 교육등을 받아 어디에 활용하는지 몰라..
    아깝다... 내가 내는 세금이...신고 | 삭제

    • 신용관 2012-08-15 16:24:45

      거제시에서는 거제시를 살리기 위해 이유를 알아보고 대체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도로 문제 바가지 요금 등등 어느 지역에 가보면 조금 부족해도 친절하면 이해를 하고 지나치는데 거제시는 모든면에서 관광객에게 불친절하지 교통 문제도 인근 통영에서 없는 땅도 살려 주차공간을 만들어 주는데 음식점/숙박등 모범 업소를 선정하여 정찰제를 하고 시에서 책임지고 홍보 및 단속하고 위반하는 업소는 불매운동을 합시다신고 | 삭제

      • 2121 2012-08-15 10:27:55

        공무원들은 뭘 하는지 뭘 해야하는지 모르는 거 같다. 지난 17년간 변한게 뭐 있나 ? 교통 지옥에 바가지 듣도 보도 못한 음식점 불친절.. 첨에 거제와서 음식점 가보고 다시는 안가고 싶음 차라리 라면을 먹고 말지.. 인프라 부족 및 공무원 의지 부족이 제일 큰 원인이다.. 친구들에게도 절대 추천 안한다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올 여름도 시원한 거제에서...'2024 거제 바다로 세계로' 26일~28일
        2
        출렁다리 준공, 거제 옥계마을 '씨릉섬' 개방
        3
        박종우 시장, '청소년 불법 사이버 도박 근절' 릴레이 챌린지 동참
        4
        한여름 밤 시원한 승부...거제시민축구단, 당진시민축구단 2-1 승리
        5
        거제·동두천 문협 제18회 한국전쟁 세미나 성료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