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조선 > 조선소 소식
“함께 키워 더 값지고 달콤합니다”삼성重, 제1호 희망누리 농장에서 거봉 수확 및 판매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3  09:45: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삼성중공업(대표이사 사장 박대영)의 농어촌 자활 프로젝트가 올해도 값진 결실을 맺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는 지난 8월 31일 거제시 둔덕면 농막마을에 위치한 제1호 희망누리 농장에서 거봉 수확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을 비롯해 60여명의 봉사자들과 둔덕면 주민들이 합심해 의미를 더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0년 지역의 농어촌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자는 취지에서 희망누리 사업을 전개했다. 마을의 유휴농지나 관광자원을 활용해 실질적인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고자 고민을 거듭했고, 그 첫번째로 둔덕면 농막마을에 거봉농장을 만들었다.

삼성중공업은 당도가 높기로 유명한 둔덕 포도에서 착안해 마을 주민들과 힘을 합쳐 1300㎡(400평)규모의 농장을 조성했고, 지난 3년간 묘목을 정성스레 관리해 올해 첫 수확의 기쁨을 맛봤다.

이날 수확한 포도는 약 300상자. 삼성중공업은 즉석에서 40상자를 구입해 둔덕 공부방, 성로원 등 복지시설 4곳에 전달했고, 수확 소식을 들은 조선소 임직원들도 십시일반으로 판매를 도와 정겨운 광경을 연출했다.

농막마을 옥덕명 이장은 “쓸모없이 놀고 있는 땅을 마을의 어엿한 보배로 만들어 준 삼성중공업에 감사하다. 매년 1000만원어치 정도 팔 수 있을 것 같은데 마을 주민들과 좋은 일에 사용하고 싶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포도농장 조성 외에도 지역 특색에 맞는 사업들을 활발히 진행했다. 그 결과 동부면 삼거림마을에는 친환경 메주 공장이 들어섰고, 어촌마을의 폐교는 관광휴양센터와 해상펜션으로 탈바꿈했다. 앞으로도 임대형 체육공원, 연꽃 농장 등 다양한 형태로 거제시 곳곳에 희망을 전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어르신들과 한 마음 한 뜻으로 지역의 농어촌에 활력을 더한다고 생각하니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도 삼성중공업이 만든 명품 선박처럼 거제시의 모든 마을이 명품 마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사건] 거제 '방화' 추정 택시 화재…승객 1명 숨져
2
[이사람] "자유민주주의·통일의 길, 멈추지 않고 나아간다"
3
거제시 고교야구부 창단 추진
4
2020학년도 수능 성적표 배부…경남 수능 만점자 1명
5
[기고] 1,000만 관광객 유치, 정답은 '도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