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람들 > 양방수재미소식
재미 양방수 향인, 장목면지 발행 관련 '제언'<1>역사는 한치 한획도 틀리지 않는 역사과학이라 임의로 바꿀순 없으나 창조할 수 있다.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25  11:15: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미주방송인협회/여의도클럽USA 총무국장 거제인 梁 芳秀 提言
재미 거제향인으로 미국내 한국인들의 움직임이나 거제의 역사적 사실 등에 대한 밝은 지식으로 우리에게 좋은 자료나 글을 보내주는 양방수씨가 고향 '거제의 '장목면지 발간과 저음한 견해를 제언으로 보내왔다.

그의 글을 빌리자면 역사는 한치 한획도 틀리지말아야 하는 역사과학이라 임의로 바꿀 수는 없으나 창조는 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그러면서 장목진 객사 등과 관련해 호국순례지로 만들 필요성을 제언하고 있어 그 전문을 게재한다<편집자>

   
 

   
 
   
 
   
 

[관련기사]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김성갑 도의원, 거제 상문동지역 중학교·복합문화시설 설립 촉구
2
코로나로 관심받지 못하는 소외계층, 거제지역 청년외식인들 나선다
3
서일준, "거제면 숲소리공원길 조성 국비 2억3천만원 확보"
4
"KDDX사업 비리 의혹, 현대重에 매각 안된다"
5
[5분발언] 고용노동부 통영지청 거제출장소 설치 시급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