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람들 > 특별기고문
[기고:정승민]'외제차 보험 사기 이대로 괜찮은가?'거제경찰서 신현지구대 경장 정승민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6  10:05: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고가의 외제차를 이용한 보험 사기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자동

   
 
차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1494억원으로 전체 보험사기 적발금액의 52.1%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같은 기간 63.5%에 비해 11.4% 줄어든 것이다.

반면 외제차를 이용한 보험 사기는 늘어나고 있다. 국내 한 대형 보험사가 자체 집계한 보험사기 적발금액 중 외제차 비율은 2012년 19.3%에서 2013년에는 21.9%로 2.6%나 증가하는 등 꾸준하게 증가 추세에 있다.

최근 경남 거제시에서 일어난 람보르기니 차량 사고를 보더라도 수리비용 1억 4000만원 1일 렌트비용이 200만원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으며, 보통 외제차량의 수리비용은 대체적으로 상당한 고가이다.

해당 사건도 보험 사기 의혹으로 현재 경찰의 수사 중에 있으며, 지금도 어딘가에서 잠재적 범죄자들이 외제차를 이용한 보험 사기를 공모하고 있을 지도 모를 일이다.

그렇다면 보험 사기에 외제차를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외제차 수리비의 경우 부품 가격, 수리비 등을 공개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비용을 과도하게 요구해도 대응하기 힘든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2013년 외제차의 평균 수리비는 276만 원. 국산차의 평균 수리비 94만 원의 2.9배였다. 이 수리비를 부품 값과 공임, 도장료로 세분해 보자. 국산차에 비해 부품 값은 외제차가 4.7배, 공임은 2배, 도장료는 2.3배다. 수리비 중 부품 값의 가격 차이가 가장 크다는 뜻. 외제차 부품 유통 구조는 이렇다. 해외 메인 딜러(벤츠, BMW 등)가 공급한 부품을 국내 서브 딜러(BMW코리아, 벤츠코리아 등)가 받아 직영 딜러 정비공장에 보내 준다. 이런 수직적, 독점적 유통구조로 인해 가격정보가 불투명하다는 게 보험업계의 시각이다.

국산차의 경우 공임 기준이 정해져 있고 그에 따라 보험금액이 책정되어 보험처리가 되기 때문에 보험 금액의 차액이 발생할 여지가 없다. 그러나 외제차의 경우 공임 기준이 없거나 모호하여 수리 비용이 과다하게 청구되는 경향이 있고, 범죄에 악용되기도 하는 것이다.

선의의 가입자들이 피해를 입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외제차의 유통 구조와 공임 기준을 바로 잡는 것이 급선무이다. 범죄자의 주머니를 채워주기 위해 선량한 가입자의 주머니를 터는 불합리한 현실을 바꾸기 위한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다.



 

[관련기사]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사건] 거제서 애완견 산책하던 10대 학생 차에 치여 숨져
2
거제 유명 관광지 '공곶이 수목원' 시가 관리한다
3
한화오션, 무인 잠수정용 에너지원 시스템 개발 나선다
4
거제시, 성매매추방주간 유흥업소 점검
5
거제시육아종합지원센터 아주분원, 오는 10일 개관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