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거제면 연무정 궁도장, 화살과 골프공 주택으로 날아와 '말썽'거제시-'이전대책 논의', 궁도협회-'궁도교실 때문'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14  02:48: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연무정 궁도장에서 날아온 화살을 모아놓고 있다ⓒ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
거제시 거제면 서상리에 사는 일부 주민들이 "주택과 밭에 궁도장에서 쏘거나 친 화살과 골프공이 날아와 불안하다"며 이전 등 대책을 촉구하고 나서 말썽이 일고 있다.

13일 <오마이뉴스>에 접수된 제보에 의하면, 거제시 거제면 서상리 주민들은 연무정(국궁)에서 날아오는 화살과 골프공 때문에 불안하다며 대책을 호소했다.

연무정은 경남도교육청 소유인 거제초등학교 뒷동산(현재 쌈지공원)에 1984년 조성한 활터다.

한 주민의 아들은 "얼마 전 어머니께서 사시는 고향 집에 갔더니 집으로 화살이 날아왔다며 모아 놓았던 것을 보여주셨다"며 "2009년에는 집 대문에 화살이 꽂혀 있어 경찰에 신고했던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집에 골프공이 날아와 경찰에 신고한 적도 있다"며 "연무정에서 골프채를 휘두르며 골프 연습하는 장면을 주민들이 보았다 하고, (골프)공이 날아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집 장독이 깨진 일도 있었다"며 "주민들은 밖에 나가기를 꺼린다고 할 정도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거제시궁도협회 관계자는 "회원들이 활을 쏘면 상관이 없는데 궁도교실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경험이 적다 보니 화살이 다른 방향으로 가기도 한다"며 "궁도교실은 매주 목.금요일 오후에 여는데, 활쏘기 연습을 다른 데서 수련하는 방안을 세우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대문에 활이 박혔던 일은 요즘이 아니고 오래 전 일이다"라며 "일부 사람들이 거기서 골프연습을 한 모양인데 요즘이 아니라 오래 전 일로 알고 있고, 요즘은 스크린골프장에 가서 연습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무정 이전 여부와 관련해, 그는 "거제시에서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며 "그런데 마땅한 장소를 물색 중이지만 적당한 곳을 찾기가 쉽지 않다"고 답변했다.

거제면사무소 관계자는 "민원이 제기된 것으로 안다"며 "연무정을 옮기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주민들과 협의를 해서 활 쏘는 시간을 특정해 알리는 방법이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골프 연습은 이전에 했던 것으로 알고, 요즘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거제시 교육체육과 관계자는 "아직 궁도장 이전은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그 땅은 교육청 소유로, 조만간 간담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거제인 2016-06-14 13:13:50

    안전불감증이 극에 달햇네
    화살 날아와서 눈에 박히면 우짤라고 저러노
    당장 사용을 막아야지
    상식밖의 일들이 벌어지는구만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정관장 고현점, 임영웅과 함께하는 '건강하고 행복하게, 정관장' 프로모션
    2
    신천지예수교회 '2024 대륙별 말씀대성회'...20일 필리핀서 스타트
    3
    땀과 수고의 흔적 노동자 작업복 '블루클리닝'에 맡겨주세요
    4
    삼성중공업, 한국가스공사에 구상 청구 소송 한다
    5
    아그네스파크 허옥희 대표, 장애인의 날 맞이 콘서트 티켓 기부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