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성추행범, 범행 안했다며 항소했다가 오히려 법정구속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9  06:50: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성추행을 한 적이 없다고 끝까지 발뺌하는 등 오리발을 내민 성추행범들에게 항소심 법원이 더 무거운 형을 잇따라 내렸다고 지난 17일 연합뉴스가 이를 보도했다..

   
 
창원지법 제1형사부(성금석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모(43)씨 항소심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의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6월을 선고한 뒤 법정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사원인 유 씨는 2014년 11월 말 거제시내 한 노래연습장에서 부하직원 이모(20·여) 씨 웃옷에 손을 집어넣어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강제추행을 한 적이 없다며 항소했다.

오히려 항소심 과정에서 이 씨가 술을 마시면 남성에게 집착하는 행동을 하는 등 품행이 올바르지 못했으며 전 남자친구 관심을 끌려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까지 했다.

유 씨는 직장 동료들에게도 이 씨가 품행이 바르지 못했다는 말을 퍼트렸다.

결국 이 씨는 성추행 피해자인데도 직장에서 해고되는 2차 피해까지 봤다.

항소심 재판부는 "성추행을 인정한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며 "오히려 부하직원이던 나이 어린 여성을 강제로 추행한 것은 죄질이 불량할 뿐더러 범행을 뉘우치지 않아 원심 형량이 가볍다"고 판시했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사건] 횡령 등 혐의 거제시 40대 공무원 구속
2
거제 올해 첫 로또 1등 당첨자 나와…9개월 만에 19억 원
3
거제시,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 선정
4
'K-패스'로 교통비 지원받자…일반 20%, 청년 30%, 저소득 53.3% 할인
5
[시정질문] '장승포항 관광 인프라 조성' '자전거 도로 정비' 관련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