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조선
한국 조선, 쾌속 순항…1분기 수주 52% 1위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6  15:48: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3月 발주 전월 比 76%↑, 전년 동기 比 320%↑... 韓 수주 55%, 中(42%) 따돌려
韓, 1분기 누계 수주량 '08년 이후 최대... 전년 동기 대비 10배 육박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3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520만CGT(133척) 중 한국이 286만CGT(63척, 55%)를 수주해 중국 219만CGT(63척, 42%)를 제치고 1위를 고수했다.

이는 전월(295만CGT) 대비 76%, 전년 동기(124만CGT)에 비해서는 320% 증가한 것으로, 월별 기준으로 '15년 6월(603만CGT) 이후 약 6년 만에 최대 규모다.

1분기 누계 발주는 1,024만CGT으로 이 중 한국이 전년 동기(55만CGT)의 10배에 육박하는 532만CGT(52%)를 수주해 중국에 앞섰다.

발주량 증가에 힘입어 수주잔량은 3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으며, 신조선가도 연초 이후 상승세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3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520만CGT(133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286만CGT(63척, 55%), 중국 219만CGT(63척, 42%), 독일 7만CGT(1척, 1%) 순이다.

한국은 3월에 발주된 초대형 유조선(VLCC) 14척 전량, 12,000TEU급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은 52척 중 34척(65%)을 수주하는 등 주력 선종에서 우위를 보이며 '20년 10월 이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1분기 누계 실적도 1,024만CGT 중 한국이 532만CGT(126척, 52%)로 1위, 중국 426만CGT(161척, 42%), 일본 35만CGT(17척, 4%) 순이다.

특히, 한국이 수주한 532만CGT는 극심한 수주난에 시달렸던 지난해 동기 대비 9.7배 증가한 실적이며, '08년(646만CGT) 이후 13년 만에 최대 규모다.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 대형 LNG선(140,000㎥ 이상)은 전년 대비 발주가 증가한 반면, A-Max급 유조선 및 벌크선 발주량은 소폭 감소했다.

3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2월 말 대비 329만CGT(5%↑) 증가한 7,429만CGT로, 1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함. 국가별로는 한국(216만CGT, 10%↑), 중국(142만CGT, 6%↑)은 증가한 반면, 일본(△34만CGT, 4%↓)은 감소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일본(△437만CGT, 36%↓), 중국(△131만CGT, 5%↓)은 감소했으나, 한국(287만CGT, 13%↑)만 유일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17만CGT(37%)에 이어 한국 2,438만CGT(33%), 일본 777만CGT(11%) 순이다.

단일 조선소별로는 한국 조선소가 1~5위를 차지한 가운데, 삼성중공업 705만CGT에 이어 현대중공업 534만CGT, 대우조선해양 474만CGT, 현대삼호중공업 430만CGT, 현대미포조선 224만CGT 순이다.

3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보다 2포인트 상승한 130포인트를 기록하며 전년 1월 수준을 회복했다.

2월 대비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초대형 유조선(VLCC) 8,950만 달러 → 9,050만 달러, S-max 유조선 5,900만 달러 → 6,050만 달러, A-max 유조선 4,800만 달러, → 4,950만 달러, 컨테이너선(13,000~14,000TEU) 1억 500만 달러 → 1억 1,300만 달러, LNG선(174,000㎥)은 1억 8,750만 달러 → 1억 8,800만 달러로 모든 선종에 걸쳐 선가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 인기기사
1
[기고] 거제도를 국제관광 특례시로 디자인할 때
2
거제시내버스, 5월 3일 4차 노사조정회의 결렬시 4일 부터 파업예고
3
대우조선해양, 현대LNG해운으로부터 초대형LPG운반선 2척 수주
4
정관장 고현점, '가정의 달' 특급 프로모션…최대 30% 할인
5
대우노조, 세종시로 천막농성 옮긴다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