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조선
한화오션, 폴란드 잠수함 수주를 위한 현지 협력 확대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5.24  13:12: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한민국 대표 잠수함 명가 한화오션, 폴란드에서 Industry Day 개최
폴란드의 자체 MRO 역량 강화를 위한 현지화/기술이전 방안 토의

한화오션이 폴란드 잠수함 수주를 위한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한화오션(대표이사 권혁웅 부회장)은 지난5월21일 폴란드 해양 산업의 핵심 도시 그단스크에서 '인더스트리 데이(Industry Day)'를 주최하고 폴란드 오르카(Orka) 잠수함 사업 협력 방안을 현지 업체들과 토의했다.

이번 행사는 장보고-III 잠수함의 핵심 체계를 공급하는 국내외 협력업체들과 폴란드 현지 업체 간의 사업적 교류와 협력을 위한 장을 마련하기 위해 한화오션이 준비했다.

그단스크의 Science & Technology Park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한화시스템, 효성중공업, KTE, ㈜엔케이, 코오롱 데크컴퍼지트 등 한화오션의 잠수함 사업 관련 국내 주요 협력사를 비롯해 영국의 밥콕 인터내셔널, 독일 가블러社 등 유수의 글로벌 잠수함 장비 생산 업체들도 참가했다.

   
▲ 한화오션은21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잠수함 관련 국내외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폴란드 해군 잠수함 현대화 사업인 ‘오르카(ORKA) 사업’ 참여를 위한 ‘한화오션 폴란드 인더스트리 데이(Hanwha Ocean Poland Industry Day)’ 행사를 개최했다.

폴란드에서는 폴란드 국영 방산 기업인PGZ 그룹 등 12개 업체들이 자리를 함께해 한화오션의 발표 내용에 관심을 갖고 귀를 기울였다. 이 행사 후PGZ는 한화오션과 함께 폴란드 잠수함 공동 MRO(Maintenance, Repair and Overhaul/유지, 보수, 정비) 계획을 작성해 폴란드 해군에 제출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국내 협력업체들은 "TOT(Transfer of Technology, 기술이전) 및 현지화가 오르카 사업 수주의 중요한 척도인 만큼 폴란드 현지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폴란드가 필요한MRO 기술이전을 하도록 하고, 나아가 한국의 잠수함 기술력을 세계에 알릴 뿐 아니라 한국의 중소기업들이 잠수함 수출을 통해 세계로 진출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또, 폴란드 업체 파모르(Famor)의 수출 담당은 "한화오션의 MRO와TOT 컨셉에 대해 매우 관심있게 들었고, 적극적인 현지 협력 방안이 매우 인상 깊었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과 폴란드 업체들과의 협력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지속적인 노력으로 한국과 구체적인 MRO/TOT 실행 방안에 대한 추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화오션은 폴란드 해군에 향후 30년 이상 운용이 가능한 앞선 기술과 압도적 성능의 잠수함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특히, 폴란드의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술 이전과 현지화를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잠수함 관련 정비 기술과 주요 기자재 공급업체의 현지 진출을 확대하고 향후 폴란드 해군이 자체적으로 MRO 분야를 수행할 수 있도록 현지에 지원 센터를 설립하는 등 기술 및 라이선스 이전을 위한 세부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밝혔다.

한화오션의 특수선 해외사업단장 정승균 부사장은 "이번 행사는 한화오션이 오르카 잠수함 수주를 통해 폴란드와 구축하고자 하는 장기적인 파트너십의 시작을 알리는 행사다"며 "오르카 프로젝트는 한-폴란드 양국 간 경제·산업 분야 및 해군 발전을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 한화오션이 건조중인 장보고-III 잠수함

오르카 사업은 폴란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군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향후 해군에서 운용할 잠수함 3척을 새로 도입하는 프로젝트다. 폴란드 정부는 현재 잠수함 도입을 위한 절차를 추진 중이다. 빠르면 올해7월 경 상위3개 업체를 선정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우선협상 대상업체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오션은 현재 오르카 사업에서 독일, 프랑스, 스웨덴, 스페인 등 유럽의 잠수함 강호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국산화율 80% 수준의 장보고-III를 기반으로 국내 주요 협력업체들과 'Team Korea'를 구성해 폴란드의 자체MRO 역량 강화를 위한 선제적이고 차별화된 현지화/기술이전 제안을 통해 오르카 사업 수주를 달성함으로써 국내 협력업체들의 세계시장 진입 기회를 확대한다는 목표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소음 때문에 못살겠다" 능포 간이도크장 인근 주민들, 불법 레저시설 인구로 '몸살'
2
거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 또다시 파행 부르나?
3
클래식 기타 거장 두 부녀의 역사적인 공연 거제에서 펼쳐진다
4
자신만의 악기를 찾는 바디커버션 퍼포먼스 공연
5
서일준 의원, 매월 2회 '거제시민 대화의 날' 운영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