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지역
거제시 옥명마을 주민주도형 문화공간 프로젝트 '옥명살롱' 오픈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01  20:44: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거제 옥명마을은 지난달 26일 주민주도형 문화공간 '옥명살롱'을 오픈했다.

옥명마을은 지난해 12월부터 거제YMCA의 주민주도형 역량강화 프로그램 '옥명 업고 Up Go~!'를 통해 마을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논의를 지속했다.

옥명마을 주민들이 원하는 마을 문제 해결의 첫 번째 목표는 '꽃마을다운 마을공간을 만들어보는 것'이었다. 주민들은 마을회관이자 경로당으로 사용하고 있는 건물의 2층을 문화공간으로 전환해 주민뿐만 아니라 시민들 및 관광객들도 누릴 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경로당을 사용하는 주체인 노인회에서 공간사용을 협조했다. 주민들은 아이디어를 모아 '옥명살롱'이라는 이름을 짓고, 옥명마을을 대표할 로고를 선택했다. '옥명살롱' 먹거리인 '옥명다과'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면서 1월부터 문화공간 프로젝트 '옥명살롱'을 시작했다. 거제YMCA는 주민의견을 통해 작가를 섭외하고, 지역간 연결을 통해 옥명마을회관/경로당을 '옥명살롱'으로 변화시켰다.

이렇게 완성되어 오픈한 '옥명살롱'은 경로당을 단순 리모델링했다는 의미를 넘어섰다. 주민들이 마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목표를 설정한 부분으로부터 진행된 점, 주민들이 이미 고령이어서 경로당을 사용해야하는 당사자인데도 그 공간의 일부를 기꺼이 내어주었다는 점, 마을 공간을 주민들만이 아니라 청소년 및 유아와 가족 등 거제시민과 마을에 놀러온 관광객들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뜻을 모았다는 점, 쉼터의 공간이 아니라 문화를 만들어가는 공간으로 변화시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주민의 역량에 대한 의미 뿐만 아니라 '옥명살롱'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거제 내 네트워크 형성에도 일조했다. 마을 주민인 김희영씨는 생업에 종사하느라 시간없던 주민에서 '옥명살롱'을 만들고 이끌어가는 주체로 변모했다.

거제YMCA 로컬컨텐츠팀장 조수진씨는 "이번 '옥명살롱'을 진행하면서 마을의 방향은 주민으로부터 나온다는 말을 체감했다"며 "주민들이 말하는 것을 있는 그대로 받고 적고 그것을 통해 한데 모으기만 했는데 이런 변화가 생겼다"면서 주민들의 힘을 강조했다.

문화공간 '옥명살롱'은 앞으로 주민들과의 논의를 통해 지역의 가족문화 프로그램을 장려하고 코로나로 침체되었던 다양한 문화활동을 조성하기 위해 한걸음 더 나아갈 예정이다.

본 프로그램은 '새뜰 Village Dream-Up 프로젝트'사업의 일환으로 국토부, 서부발전,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주최 거제YMCA 주관으로 진행됐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불법 파업행위' VS '생존권 투쟁',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 논란
2
대우조선 파업투쟁 노동자 7명 1도크 배 안 끝장 농성 돌입
3
거제 고현항 인도교 오는 24일 개통
4
[입장문] 거제시 '조선하청노동자 임금인상 파업' 입장
5
삼성중공업 3.9조원 수주…조선업 사상 단일 계약 최대규모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