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정치/행정
[성명] 노동자와 시민과 상의없는 대우조선 매각은 없다서일준 국회의원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9  10:46: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서일준

최근 한 언론을 통해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분리매각과 해외매각을 검토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와 또 한번 지역사회가 우려하고 있다.

대우조선을 인수하려면 해외 경쟁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므로 ‘해외 매각’이 대안이고, 매각이 어려우므로 분할매각을 고민해야 한다는 단순 논리다.

본 의원은 노동자와 거제 시민과 상의없이 이뤄지는 일방적이고 명분없는 일체의 매각 시도에 대해 반대하며 결코 이를 용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그간 갑질과 특혜 매각으로 대우조선해양을 괴롭혀온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엉터리’ 매각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했다. 다신 정부의 산업 구조조정이 조선산업 생태계 몰락의 단초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대우조선의 근본적 정상화를 위해 주인 찾기가 필요하다는 말에 동의하지 않을 사람은 없다. 다만 섣부른 판단과 온갖 특혜 의혹으로 얼룩져서는 곤란하다. 시기적으로 필요성이 인정될 때, 타당한 계획에 따라 공정과 정의의 원칙하에 노동자와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투명한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할 것이다.

또 그러한 매각은 대우조선해양 경영의 정상화와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발전, 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3가지 뚜렷한 목적과 명분이 반드시 함께 해야 할 일이다.

2022. 5. 19.  국 회 의 원 서 일 준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인성제로 2022-05-29 12:08:20

    눈막고 귀막고 입막으면서 시민위에 오를려고 하는 국회의원 나리
    소문이 자자하시던데 만수무강하소서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불법 파업행위' VS '생존권 투쟁',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 논란
    2
    대우조선 파업투쟁 노동자 7명 1도크 배 안 끝장 농성 돌입
    3
    거제 고현항 인도교 오는 24일 개통
    4
    [입장문] 거제시 '조선하청노동자 임금인상 파업' 입장
    5
    삼성중공업 3.9조원 수주…조선업 사상 단일 계약 최대규모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