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람들 > 오재세의 골프이야기
[골프이야기6] 스윙 테크닉 III오재세 골프 전문 칼럼위원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28  11: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오재세 골프 칼럼위원
필자는 지난 번부터 체형에 따른 스윙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 문제의 원인에 대한 부분적인 교정을 한다면 끝이 없을 뿐 아니라 올바르지도 않다.

왜냐하면 부분적인 교정은 Text에 플레이어를 맞춰야 하는데 각 사람의 체형이 다름으로 인해 모두가 그 Text에 딱 맞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필자의 의견은 Text란 플레이어의 체형에 맞게 스윙을 적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스윙 아크가 크고 꼬임이 많으면 더 많은 힘이 축적된다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렇게 할 수 없는 체형을 가진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한다는 말인가?
바로 이때 그 Text를 플레이어에 맞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즉 이상적인 체형을 가진 플레이어에 적용될 수 있는 스윙을 그렇지 않은 사람도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 대부분의 티칭 프로들의 레슨은 모든 플레이어들을 Text에 적응시키려고만 하니 어떤 면에서는 실패를 할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누가 그렇게 할 것인가?
키가 크고 가는 체형의 플레이어가 그에 맞는 스윙을 개발하고 또 그 스윙으로 인해 성공적이었다면 그 스윙은 그와 같은 체형의 사람에게 맞는 것이다.

그런데 만약 그 플레이어가 자신에 맞지 않는 스윙을 한다면 그는 평생에 걸쳐 특정한 문제를 않고 경기를 하게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예를 들어 벤 호건이 있다. (Born: August 13, 1912 Turned professional: 1930 Retired: 1971 Professnal wins: 69)
그는 골프계에서 전설적인 인물이기는 했지만, 평생 훅 때문에 고생을 했다. 무엇이 문제였는가? 바로 스윙이 그에게 맞지 않았다.

벤 호건은 이 문제를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은 연습과 그립에 변화를 주므로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잘 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연습이 필요했다. 그러자 그는 프로 초년생에게 패하자 그 길로 프로 골프계를 떠나 떠나고 만다.

그런가 하면 항상 자신의 스윙을 점검하고 자신의 체형에 맞게 적용시켜온 샘 스니드의 프로필만 보더라도 스윙의 중요성을 알수 있다. (Born: May 27, 1912 Turned professional: 1934 Retired: 1987 Professional wins: 165)

세계적이 두 프로의 예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가장 좋은 방법은 첫째 자신의 체형을 알고, 둘째 자신의 체형에 맞는 스윙을 찾는 것이다.

물론 자신의 체형에 맞지 않는 스윙을 하면서도 성공적인 플레이를 하는 선수들도 있다. 하지만 그들이 그렇게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보다 몇 배는 더 열심히 연습을 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인체 공학에 맞지 않은 스윙으로 인해 금방 무너져버린다. 

그러면 지난 번에 이어 키가 작고 몸통이 굵은 플레이어에 맞는 스윙은 어떤 것일까?
일단 이런 체형을 가진 사람은 키가 크고 몸이 가는 플레이어처럼 백 스윙을 할 수 없다는 약점이 있다.

그렇지만 약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게 큰 스윙은 할 수 없을지 모르지만, 몸통만 제대로 이용한다면 거리 손실을 가져오지 않으면서도 일종의 원피스 스윙을 함으로 인해 단순하면서도 변함없는 스윙을 할 수 있다.

때문에 이런 체형을 가진 플레이어는 백 스윙을 절대 크게 가져 가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 단지 3쿼러 스윙을 하면 된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그립을 표준 그립으로 해야 한다. 특히 왼손 그립을 표준 그립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하면 스윙을 크게 함으로 오게 되는 스웨이나 불균형의 위험성에서 더 자유로울 수 있고, 더 안정적인 스윙을 할 수 있다.

필자는 지난 두 달 동안 미국 플로리다에 여행을 다녀왔다.

마이애미에 방문해 잘 알고 지내던 한 지인을 만났는데 그는 자신의 집 앞에 있는 코스에서 매일 아침 부인과 함께 라운딩을 한다고 한다.

그것도 라운딩 가격이 12$ 한화로 약 13.000원 정도이라고 한다. 한국에 이런 정도의 코스가 있고 이런 가격대라면 세계의 골프계를 평정할 것이라 생각해 본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리알리바마 2014-12-09 11:43:34

    님의 강의에 많은 도움을 받고있읍니다 벤치미킹이 이런 것이군요 특히 자기체형에 맞는 스윙을 해야 한다는데 완죤공감입니다 저도 키는 보통키이고 몸이 좀 뚱뚱한데 백스윙을 풀로 할수없읍니다 억지로 풀스윙을 하여 볼을 치며는 완전히 무너져버립니다 근데 내몸에 맞는 스윙을 하고 치면 굿샷이 나와요 정말 고맙습니다 선생님!!!신고 | 삭제

    최신 인기기사
    1
    거제시, 소득상위 30% 시민도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2
    선관위, 거제지역 18세 유권자 대상 기부행위 혐의 A씨 검찰 고발
    3
    대우조선해양, 팬오션으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 수주
    4
    [논평] 거제시는 관권선거 의혹 철저히 규명하라
    5
    남부내륙철도 역사입지 공론화, 거제시 의견 4월 내 제출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