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대우조선 비리' 의혹 건축가 이창하 구속수백억 횡령·배임 혐의...두번째 옥살이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17  07:45: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남상태 전 사장 최측근으로 '비자금 통로' 역할
남상태 전 사장 재임 시기 대우조선해양의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수백억원대 횡령과 배임 등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명 건축가 이창하(60) 씨가 16일 구속 수감됐다.

적용된 혐의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배임증재 등이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그는 대우조선건설 관리본부장으로 있던 2009년 특정 업체에 일감을 주는 대가로 3억원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로 구속 기소돼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이번 구속으로 두 번째로 옥살이를 하게 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 대표는 남상태(66·구속) 전 사장 재임 당시 추진된 오만 선상호텔, 서울 당산동 빌딩 사업 등의 진행과정에서 회삿돈을 빼돌리는 등 회사에 수백억원대 금전적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이 대표가 횡령액 일부를 남 전 사장에게 상납한 것으로 보고 남 전 사장에게 흘러간 자금 규모와 사용처 등을 파악하고 있다.

대우조선 오만법인은 2010∼2012년 오만의 노후 선박을 선상호텔로 개조해 운영하는 사업에 투자했다가 400억원가량을 날렸다.

   
 
당시 선박 선정·검선·인수 등 전체 사업 절차가 이 대표에게 일임됐다. 선박 개조 및 인테리어도 맡았다. 당시 이 대표는 대우조선 오만법인의 고문도 겸했다.

대우조선은 이 같은 일감 몰아주기를 통해 지급하지 않아도 될 공사자금 40억원을 포함해 이 대표에게 거액의 수혜를 안겨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07∼2008년 지상 12층, 지하 4층 규모의 당산동 복합건물 신축 사업에 이 대표 업체를 시행사로 끼워 넣어 수익을 챙겨줬다는 의혹도 있다. 당시 대우조선은 건물 전체를 사들이며 공사원가를 80억원가량 초과하는 464억원을 지급했다.

지상파 방송 TV 프로그램에서 건축가로 등장해 이름이 알려진 이 대표는 대우조선 비리 핵심인물인 남 전 사장의 최측근이자 '비자금 통로'로 언급된다.

이 대표는 남 전 사장의 천거로 2006∼2009년 대우조선 계열사인 대우조선건설 관리본부장(전무급)을 지냈고 이후에도 사업상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한화오션 출범 "글로벌 해양·에너지 선도기업 될 것"
2
올 목표 달성하면 300% 성과급 준다…한화-대우노조 잠정 합의
3
'거제몽돌야시장' 재개장…11월 까지 매주 금·토·일 운영
4
대한·경남수영연맹 공인3급 심판 강습회 성료
5
거제거룡 로타리클럽, '2023-24년도 임원·이사 워크숍'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