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사회
'210억 횡령' 대우조선 임 모 전 차장 첫 공판혐의사실 대부분 시인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21  13:46: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8년간 허위 물품계약 등의 수법으로 회삿돈 210억원을 빼돌린 임모(46) 전 차장이 마구잡이로 사들인 시가 10억 원어치의 명품 시계와 가방, 귀금속들. 거제경찰서가 사건을 검찰이 송치하면서 공개한 사진이다
대우조선해양 직원으로 근무하면서 8년간 허위 물품계약 작성 등의 수법으로 회삿돈 210억원을 빼돌린 임모(46) 전 차장과 공범인 문구납품업자 백모(34)씨, 그리고 임 전 차장의 내연녀 김모(36)씨에 대한 첫 공판이 21일 오전 창원지법 통영지원(형사1부 김성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 임 전 차장 등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죄 및 조세범처벌법위반죄 위반죄 등 자신들의 범행을 대체로 시인했다.

이들의 범행이 장기간 이뤄진데다 수법도 다양해 검찰의 공소사실 논고에만 이례적으로 40분가량이 소요됐다.

임 전 차장은 2008년부터 지난해말까지 비품구매 업무와 숙소 임대차 업무를 대행하는 대우조선 자회사인 웰리브와 거래하며 허위계약을 하는 수법으로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다.

그는 이 돈으로 상가와 외제승용차는 물론 시가 2억원 상당의 고급시계 등 명품을 사들이는 데 마구 쓴 것으로 드러났다. 임 전 차장이 은신처로 삼은 해운대 아파트에는 시가 10억원 상당의 명품 가방, 귀금속 등이 가득했다.

임 전 차장의 도피를 돕고 함께 허위 임차료를 받은 내연녀 김 씨는 업무상 배임, 범인은닉죄 등이 적용돼 기소됐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인사] 거제시, 6급 이하 179명 승진 의결
2
거제 유자, 서울 핫플 성수동에서 인기몰이
3
[화재] 거제 고현동 아파트 '불'…15명 연기 흡입
4
박종우 거제시장 이번에는 '아주동 1일 동장' 변신
5
거제시여성기업인협회 창립, 본격 활동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