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문화.예술
해금강테마박물관, 이종만 작가 '무위자연' 展
거제타임즈  |  geojetime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2.23  10:0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이종만 작가의 '무위자연(無爲自然)'展을 오는 3월 1일부터 4월 25일까지 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1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꽃과 새를 소재로 인간과 함께 공존하는 자연의 생명체들을 그린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종만 작가는 우리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자연의 작은 존재들에 주목한다. 특히 자신의 생활 반경 내에서 눈길을 주면 걸려드는 생명체들, 다양한 자연의 꽃과 새를 작가만의 거친 붓 터치로 재현한다.

그는 조금씩 빛이 바래고 시들고 말라가며 기어이 사라져 갈 생명체의 어느 한순간을 포착해 절정을 지나서 쇠락하는, 소멸을 앞둔 존재의 아름다움을 구현한다. 힘껏 겪어낸 삶의 고뇌를 내려놓으면서 의연하고 초탈해진 모습이 작가의 작품에서 드러난다.

이 작가는 "꽃과 새를 그리기 시작한 것은 2000년경 이후부터다. 주로 자연 풍경, 정물 비둘기의 소재에서 점차 나의 화면에는 화조의 소재로 이루어지게 되었는데, 그것은 아마도 자연의 섭리에 따라 피고 지는 지천의 꽃의 신비함의 색채와 철 따라 찾아오는 새들의 각양각색 소리로 유혹하는 날개 짓 때문인지도 모른다. 결국 자연과 생명에 관한 이야기들을 강렬한 색채와 대담한 터치로 화폭에 담아내는 것이다"고 밝혔다.

미술평론가 박영태 경기대 교수는“이종만 작가의 작품은 자신의 감동을 최대한 회화 언어로 극화했다. 칠했다기보다는 날려다는 느낌이 드는 붓질은 순수한 붓질의 응집이었다가 특정 대상을 연상시키기를 반복하면서 유동한다”며 “구상과 추상 표현주의가 섞이고 특정대상의 묘사와 재현적 욕망을 순간 지우고 내적 감정을 밀어 올리려는 의욕이 중첩된 그림이다”고 평했다.

유경미술관 경명자 관장은 "그의 작품은 일상안에 평범하게 자리잡고 있는 자연의존재들 중 본인에게 의미 있게 다가온 꽃과 새라는 대상을 소재로 하고 있다. 화사하게 피고 지기를 반복하는 꽃과 철 따라 이동하는 새들을 보면서 평범하지만 끈질기고 아름다운 자연의 생명력을 보여주고자 한다. 꿋꿋하게 생존을 이어나가는 자연의 모습은 척박한 도시에서 적응하며 살아가는 인간의 삶과 흡사하다. 자연의 무한한 에너지와 생명력이 느껴지는 그의 작품 안에서 우리의 삶을 반추해보고 삶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익산 출신인 이종만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교육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교육대학원에서 수학했다. 1995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전주와 서울을 오가며 개인전을 열었고, 이탈리아의 안젤로 간돌피 갤러리와 성 르토로메오 갤러리에서도 전시회를 갖는 등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전시 문의는 박물관 탁동인 학예사(055-632-0670)나 홈페이지(www.hggmuseum.com)를 통해 가능하다.

   
 

거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신 인기기사
1
'불법 파업행위' VS '생존권 투쟁',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 논란
2
대우조선 파업투쟁 노동자 7명 1도크 배 안 끝장 농성 돌입
3
거제 고현항 인도교 오는 24일 개통
4
[입장문] 거제시 '조선하청노동자 임금인상 파업' 입장
5
삼성중공업 3.9조원 수주…조선업 사상 단일 계약 최대규모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철은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