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삼성重 남준우 사장 "새로운 도약, 重工業 부활의 원년"

  • 올리는 글 2019-01-07 16:46:17

    이제는 삼성중공업과 대우해양조선이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거제국가산단 참여에 대한 확실한 언급이 있어야된다고 봅니다
    언제부터 삼성이란 회사가 선동데모꾼들의
    눈치나보는 회사가 되었습니까
    언제까지 선박 설계를 외국 회사에 맞겨야 되겠습니까
    언제까지 산업용 배에만 메달리겠습니까
    부가가치있는 유람선도 만들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국가산단내 업체를 이용한 미래를 위한
    연구시설이 국가적 경쟁력 확보에도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삼성이 사회적 국가적 책임을 가져야 할때라고
    생각합니다신고 | 삭제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9호 |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10일 | 제호 : 거제타임즈 | 편집인 : 박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준
    발행인 : 김형택 | 발행연월일 : 2003년 4월 16일 | 발행소: 경남 거제시 서문로 72 (고현동) 태원회관빌딩 6층ㅣ전화: 055-634-6688 / FAX: 055-634-6699
    Copyright © 거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 geojetimes@hanmail.net